UPDATED. 2020-09-27 14:22 (일)
기간산업안정기금, 아시아나항공 2.4조원 지원키로
기간산업안정기금, 아시아나항공 2.4조원 지원키로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09.1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산업은행
출처=산업은행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지난 11일 산업은행에서 제15차 기금운용심의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건”을 의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원 금액은 시장안정화 필요자금 2.1조원, 유동성 부족자금 0.3조원 등 총 2.4조원이며, 지원 방식은 운영자금 대출 1조9200억원(80%), 영구전환사채(CB) 인수 4800억원(20%)이다.

특히, 사업안정화 필요자금 2.1조원은 M&A 무산으로 신용등급이 하락할 경우 상환 의무가 발생하는 금융채무(ABS, 금융리스 등)의 상환 대비용 자금으로 마련된다.

다만,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이 유지되면 대출 규모는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을 지원받게 되는 아시아나항공은 고용유지, 경영개선 노력, 이익배당 금지, 고액연봉자 보수인상 금지 등 산업은행법에 규정된 지원 요건을 이행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7월 초부터 기금운용심의회는 여러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HDC현산과의 M&A 진행경과 뿐만 아니라 기간산업안정기금지원 필요성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해왔다.

특히, 코로나19의 변동 가능성이 커서 아시아나항공의 향후 경영 전망과 관련된 사항을 예측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심의위원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항공업 전반의 위기 상황에서 만약 아시아나항공의 M&A가 무산된다면, 대규모 실업 사태뿐 아니라 국내 항공산업의 경쟁력이 크게 약화되는 등 국가 경제적으로 막대한 손실이 예상되었기 때문에 그간 심도있는 논의 과정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

이번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위기상황에 처한 국내 경제의 불안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고 고용시장 안정에 크게 기여하는 등 시장안전판 역할을 적시(適時)에 수행한 것으로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