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17:03 (화)
“다윗이 골리앗 또 이겼다”...한국테크놀로지, 상호 소송 2차전도 승소
“다윗이 골리앗 또 이겼다”...한국테크놀로지, 상호 소송 2차전도 승소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0.10.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대표 신용구)가 코스피 상장사인 구 한국타이어 지주사 한국테크놀로지그룹(대표 조현식)과의 상호 소송에서 다시 승리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5월 서울중앙지방법원의 상호 사용 금지 가처분 결정에 반발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제기한 가처분 이의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더 이상 상호를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조현식, 조현범 등 경영진의 배임·횡령 재판에다, 조양래 회장에 대한 남매들의 성년 후견 참가 신청으로 경영권 분쟁에 휘말린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상호까지 못쓰게 될 위기에 처했다.

이의신청 사건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방법원 제60 민사부는 ▲상호가 유사해 오인·혼동 가능성이 있는 점 ▲타인에게 손해를 가하려고 하는 ‘부정한 목적’이 소명된 점 ▲기존 한국테크놀로지의 영업표지 주지성이 인정되는 점 ▲부정경쟁방지법의 요건이 소명된 점 등을 이유로 기존 판결한 상호 사용 금지 가처분에 대한 보전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앞서 지난 5월 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자동차 부품류의 제조 판매를 영위하는 회사 및 지주회사의 간판, 선전광고물, 사업계획서, 명함, 책자 등에 해당 상호를 사용해선 안 된다”라고 결정한 바 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법원 판결에도 불구하고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사명을 계속 사용하자 지난 5월 27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을 통해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판교 신사옥에 대한 강제 집행을 진행했다.

아울러 같은 달 28일에는 상호 사용 위반일 하루당 일정 금액 지급을 명령해 달라는 간접강제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이에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국내 최고의 대형로펌으로 알려진 K법무법인을 선임해 이의신청으로 대응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현재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지주회사 및 종속회사들이 자동차 부품류 제조·판매업을 영위하고 있지 않다”고 이의를 제기하며 “상호 사용이 금지되는 사업의 범위도 채권자인 한국테크놀로지의 영업 범위(자동차 전장사업)에만 국한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종속회사들이 생산하는 자동차용 축전지 및 건전지 등이 수요자들에게는 자동차 부품류로 인식되고 있다”며 “자체 사업보고서에도 타이어, 밧데리 튜브 등의 사업 등을 자동차 부품 관련 사업으로 분류해온 점을 봐도 채무자의 주장은 이유 없다”라고 사유를 밝혔다.

또한 “기존에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한국테크놀로지의 자동차 전장품 제조 및 판매업과 상당부분 중첩돼 업계 수요자의 오인·혼동 가능성이 현존해 자동차 부품류의 제조 판매업에 대한 상호 등의 사용에 대한 위반 행위의 금지 및 예방 청구의 필요성이 인정 된다”라고 판시했다.

한국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이 사건은 공정경쟁, 윤리경영에 모범을 보여야할 대기업이 법원의 상호 사용 금지 결정에도 불구하고 상호를 계속 사용한 사례”라면서 “대형 로펌을 동원해 이의신청 등의 방식으로 중소기업을 또 괴롭혔지만 또 패소하게 됐다. 자사의 소중한 자산인 사명 사용을 당장 중단 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한국테크놀로지는 지난 2012년부터 해당 상호를 사용해 온 회사로 2020년 상반기 약 15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현재 자동차 전장사업, 5G 스마트폰 및 IT 웨어러블 유통, 건설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으며, 자회사로 대우조선해양건설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