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8:57 (화)
자본잠식 빠진 대한석탄공사, 성과급 잔치 논란
자본잠식 빠진 대한석탄공사, 성과급 잔치 논란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10.2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배 대한석탄공사 사장./출처=대한석탄공사
유정배 대한석탄공사 사장./출처=대한석탄공사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대한석탄공사의 부채가 매년 1000억원씩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임직원들은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수진 의원은 지난 22일 종합국정감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대한석탄공사의 ‘채무 돌려막기’를 방관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 와중에 성과급 잔치 등 방만한 공사 경영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대한석탄공사(이하 ‘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1989년 시행된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 이후 석탄 수요와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현재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2019년에는 매출액 585억원에 매출원가만 1286억원이 발생해 한 해에만 1200억원의 손실이 기록됐다.

이에 공사는 계속해서 추가적인 CP(기업어음)발행을 통해 외부자금을 조달하고 있다. 최근 3년간 외부자금조달 총액을 보면, 매년 공사의 부채는 천억원 가량씩 늘어났다.

석탄공사는 지난달 기준 단기CP 8900억원, 장기CP 1조5백억원, 일반대출 400억원으로, 총 약 2조원의 외부자금을 조달했다.

공사는 이에 따른 이자 비용으로만 2018년 360억원, 2019년 380억원, 2020년 9월까지 250억원 규모를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3년간 이자로만 천억원에 가까운 돈이 나간 셈이다.

이같은 상황속에 공사가 올해 총 8억 원이 넘는 성과급을 지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사 측이 긴박한 경영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이수진 의원(동작을)은 “사업성은 악화되고, 추가 CP발행 없이는 차입금 상환도 불가능하며, 직원들은 전체 인원이 900명도 안 되는데 연간 100명이 넘게 감원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도대체 무엇을 위한 성과급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석탄공사는 사실상 자체적으로 경영개선이 불가능한 만큼 소관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가 국민 혈세로 운영되는 석탄공사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