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38 (월)
李 대통령, "‘학업성취도평가’보완 할 것"
李 대통령, "‘학업성취도평가’보완 할 것"
  • 이흥섭 기자
  • 승인 2009.02.2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력과 인성 갖춘 학생들 입학할 수 있도록"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오전 라디오 연설을 통해 ‘학업성취도평가’를 보완해 이번에 나타난 문제를 보완해 내년부턴 완벽한 평가체제를 갖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학업성취도 평가 논란과 관련, "학교별로 처음 시행되다 보니 일부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 문제를 철저히 조사해 다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이번에 나타난 문제를 보완해 내년부턴 완벽한 평가체제를 갖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이번 발표를 계기로 학교와 선생님들 사이에 더 나은 교육을 위한 선의의 경쟁이 일어났으면 좋겠다"며 "분명한 것은 학력평가 자료를 가져야 맞춤형 교육정책을 제대로 세울 수 있다는 사실"이라고 밝히면서 나타난 문제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한, 대학입시 제도와 관련, "현재와 같은 점수위주 선발 방식에서 벗어나야 하고 우리의 대입제도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점수는 좀 낮더라도 잠재력과 성장가능성이 있는 학생들, 창의력과 인성을 갖춘 학생들이 입학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입시 등 대학의 자율성에 대해 “대학의 자율성은 최대한 존중돼야 하지만 자율성은 사교육을 조장하는 방향이 아니라 공교육을 정상화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도 선발방식을 다양화하고 선진화하기 위해 입학사정관제를 확대하는 등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 연설은 9번째로 최근 불거진 학력평가와 이번 입시에서 고려대 등 일부 대학에서 발생한 입시 문제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으로 이날 대통령 연설로 교과부 등 관련 부처는 구체적인 대안을 만들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