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6:14 (월)
신협, 한국영화인총연합회와 어려움 겪는 영화인 지원하는 '어부바' 활동 전개
신협, 한국영화인총연합회와 어려움 겪는 영화인 지원하는 '어부바' 활동 전개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11.1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신협중앙회
2019주거복지 수리현장. (왼쪽위로부터 배우협회 김국현 이사장, 배우 김보성, 배우 김성희, 배우 한지일, 영협 지상학회장과 영협 임,직원 일동)/출처=한국영화인총연합회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가 한국영화인총연합회(회장 지상학)와 함께 영화산업의 화려한 스포트라이트에서 비겨선 숨겨진 영화인들을 위해 후원하는 ‘어부바’ 활동을 펼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2020년 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으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많은 영화인들은 더욱 힘들어하고 고통이 더욱 가중 되고 있는 가운데 진행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는 평가다.

신협과 신협사회공헌재단은 주거취약계층 영화인들을 위한 장기무상임대주택 지원사업을 2019년부터 후원을 시작한 이후 10가구가 이미 입주를 완료 했으며, 올해 하반기부터 2021년 상반기까지 14가구가 선정돼 입주를 앞두고 있다.

LH공사가 주거복지연대 통해 빈 집을 제공하고 리모델링비용 중 상당 부분을 신협에서 전격 지원하는 것이다.

아울러 지난 9월 신현준, 설수진, 라미란, 유선, 이동건은 신협 광고출연로 전액을 불우영화인 돕기 사업과 영화 발전을 위해 기부했으며, 기존 신협 모델인 차인표는 별도로 5천만원을 신협사회공헌재단에 추가 기부하며 아름다운 후원의 선순환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이어 신협에서는 ‘평생어부바’ 정신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시대를 풍미했던 백전노장 영화감독들의 단편영화 제작을 후원하고 있다.

열정과 녹슬지 않은 창의력을 가진 노장 영화인들이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이번에 신협중앙회에서 힘을 보태게 된 것이다.

고령화시대에 노령층은 급속히 팽창하고 있으나 이들을 위한 문화 콘텐츠는 빈약한 현실에서 실버세대를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노장감독들과 영화인들이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16일 충무로 대한극장에서 열린 ‘신협과 함께하는 단편영화 시사회’에서 상영된 선우완 감독의 ‘친구야 청산가자’, 송경식 감독의 ‘헬로우 시스터즈’, 김문옥 감독의 ‘화창한 봄날에’ 3편이 깊고 진한 공감과 감동을 선사했으며, 현재 지난 70∼80년대를 풍미했던 김호선 감독의 ‘웰다잉-선택’이 제작중에 있다.

이날 단편영화시사회에는 신협중앙회회장 외 임,직원들과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원로영화배우 신영균 회장을 비롯해 영화감독 이장호, 배창호, 정지영을 비롯해  영화배우 정한용, 양택조, 엄유신, 한지일, 김성희, 김학철 씨 등 많은 감독들과 배우와 영화 관련 스텝들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아울러 시사회를 마친 단편영화 작품들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유튜브를 통해 공개 될 예정이며, 전국 1500여개 신협의 모든 객장의 모니터를 통해서도 방영 된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 지상학 회장은 “한국영화는 올해 101주년을 맞이하며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 회장은 이어 “한국영화인총연합회는 그 동안 천만관객시대의 화려한 커튼 뒤에서 묵묵히 영화산업을 이끌어온 영화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젊은시절 한국영화 발전의 중심에 있었던 이들이 여전한 열정과 창의력을 발휘해 제작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돕고 있었으나 이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일반적으로 기업들이 화려하고 이목이 집중되는 사업을 선호하는 데 반해 신협에서는 소외된 영화인들을 지원하는데 공감하고 있다”고 했다.

지 회장은 “여기에는 신협의 어부바 정신이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화려한 조명 뒤 그늘속에서 영화산업을 뒷받침해온 영화인들을 지원하고 한국영화를 이끌었던 노장 영화인들의 영화제작을 후원하며 ‘어부바 신협’은 어부바를 광고가 아닌 현실에서 실천하며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나누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협은 한국영화계의 가장 오래된 행사인 제58회 ‘영화의 날’ 기념행사를 후원하고 있으며, 행사는 한국영화인총연합회의 주최로 오는 12월 10일 14시 양천구 목동 소재 대한민국예술인센터 2층(로운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