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7 18:11 (일)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 신입사원에 “업계 ‘족적’ 남길 건설인 되어줄 것” 당부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 신입사원에 “업계 ‘족적’ 남길 건설인 되어줄 것” 당부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0.12.0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과 한국그룹 공채 1기 신입사원./출처=한국테크놀로지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과 한국그룹 공채 1기 신입사원./출처=한국테크놀로지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코스닥 상장사 한국테크놀로지는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건설 김용빈 회장이 그룹 공채 1기 신입사원들과 진솔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고 1일 밝혔다.

김용빈 회장은 지난달 27일 서울시 중구 한국테크놀로지 교육장에서 열린 한국그룹 공채 1기 신입사원 입문교육 ‘회장과의 만남’ 행사에 참여해 신입 사원들을 격려하고 회사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그룹사 출범이후 첫 공채에 합격한 27명의 신입사원들은 김용빈 회장의 경영철학 메시지를 진지하게 경청하며 신입사원으로서의 포부와 열정으로 회사생활에 임할 것을 다짐했다.

김 회장은 “첫 직장에서의 성공이 앞으로의 미래를 좌우한다. 어떤 ‘족적’을 남길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을 통해 인생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회사는 급격히 성장하는 퀀텀점프 단계에 와 있다. 신입사원들도 회사와 함께 성장해 퀀텀 점프의 주역이 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 회장은 자본금 2천만원으로 12평의 조그마한 사무실에 직원 2명을 데리고 창업에 나섰던 젊은 시절을 소회하며 “1998년 IMF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고난과 시련이 있었지만 동료들과 힘을 모아 잘 견뎌냈기에 여러분과 대화하는 영광의 자리에 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원석에 앉은 서복남 대표(30년)와 다른 임원진들의 첫 직장 근속 연수(평균 20년 이상)를 소개하며 “임원석에 계신 임원들도 첫 직장에서의 어려움을 이겨냈기에 이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간다면 여러분들이 임원석에 앉게 될 것”이라며 인생 선배이자 동료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1천명 이상이 지원해 37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한국그룹 공채 1기로 합류한 신입사원 27명은 건축, 기계, 전기, 토목, 사업, 경영전략 등 각 부서에 배치돼 첫 직장에서의 발걸음을 떼게 됐다.

한편, 대우조선해양건설은 11월 한 달에만 2230억원의 신규 수주를 쏟아내는 기록을 세운데다 12월에도 전월과 비슷한 규모의 수주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돼 연말 최종 매출 성적표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