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5:53 (금)
"전자발찌 피부착자 절반이 전과 6범 이상"
"전자발찌 피부착자 절반이 전과 6범 이상"
  • 이영선 기자
  • 승인 2020.12.0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이해식 의원실
출처=이해식 의원실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전자발찌 피부착자의 절반 이상이 전과 6범 이상의 강력 범죄자로 나타났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해식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전자감독 대상자 전과 현황’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총 3120명 중 전과 6범 이상의 범죄자가 1674명으로 전체의 54%로 조사됐다.

전자감독 대상자 전과 현황을 살펴보면 ▲6~10범이 882명으로 가장 많았고, ▲4~5범 538명 ▲11범~15범 420명 ▲2범 314명 ▲초범 300명 ▲3범 294명 등으로 집계됐다. 심지어 전과 21범 이상도 무려 204명으로 6.5%나 된다.

이해식 의원은 “12월 13일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국민의 불안감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법무부가 관장하고 있는 위치추적 관제센터에 경찰관을 파견하여 법무부와 경찰청의 공조를 강화하는 등 전자발찌 피부착자에 대한 관리 감독을 더욱 엄격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해식 의원은 지난 9월 29일 위치추적 관제센터의 설치·운영 근거를 법률로 상향하고, 관제센터에 경찰공무원을 파견하도록 하는 등의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