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7 11:51 (일)
송석준 “변창흠 후보자, SH사장 시절 법인카드 과다 사용”
송석준 “변창흠 후보자, SH사장 시절 법인카드 과다 사용”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0.12.2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출처=LH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출처=LH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SH(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법인카드로 사용했던 금액이 SH 신입사원 평균연봉의 1.8배를 초과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석준 의원이 S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변창흠 후보자의 SH공사 사장 시절 법인카드 사용금액은 연평균 4581만원, 월평균 382만원으로 신입사원 연봉 및 월급여의 1.8배가 넘는다.

변창흠 후보자의 SH공사 사장 재임기간은 2014년 11월부터 2017년 11월까지 3년(36개월)이며, 그동안 법인카드 사용액은 2014년(1개월 21일 근무) 649만원, 2015년 4156만원, 2016년 4935만원, 2017년(10개월 9일 근무) 4004만원이다.

아울러 변 후보자의 급여와 상여를 더한 연소득은 2015년 1억1218만원, 2016년 1억4172만원, 2017년 1억3273만원이다. 같은 기간 SH의 신입사원 평균연봉은 2015년 2445만원(월204만원), 2016년 2500만원(월208만원), 2017년 2611만원(월218만원)이다.

변 후보자는 SH 사장으로 재임할 당시 신입사원 평균연봉 대비 4.5배 이상 높은 급여를 받았고, 2016년과 2017년에는 신입사원 연봉 수준의 성과급도 별도로 챙기던 상황에서 법인카드마저 과다하게 사용해왔다.

특히, 2016년 변 후보자의 법인카드 사용금액은 4,935만원으로 SH 신입사원 평균연봉인 2500만원과 비교해 2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뿐만 아니라 전후임 사장보다도 법인카드 사용액에서 큰 격차를 보였다. 전임 이종수 사장(재임기간 12년 5월~14년 8월)의 법인카드 사용액은 월평균 173만원, 연평균 2,070만원으로 변창흠 후보자는 이종수 사장보다 2.2배 이상 법인카드를 사용해왔다.

후임 김세용 사장(재임기간 2018년 1월~현재)의 법인카드 사용액은 월평균 320만원, 연평균 3834만원이며, 변 후보자는 후임 김 사장보다도 20%가량 더 많이 법인카드를 사용해왔다.

송석준 의원은 “변창흠 후보자는 SH에서 고액의 연봉 외에 추가로 신입사원 평균연봉에 달하는 금액을 성과급으로 지급받은 것도 부족해 신입사원 평균연봉의 1.8배~2배에 달하는 금액을 법인카드로 사용해왔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이어 “특히 신입사원보다 5배 이상 높은 연소득을 올리면서 매년 4000만원 이상을 법인카드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SH 소속 직원들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임 사장보다는 2배 넘게 법인카드를 남용하고, 후임 사장보다도 20%가량 법인카드를 더 써왔다는 점도 들통났다”고 꼬집었다.

또한 “SH 후임 사장으로 임명된 김세용 사장이 SH의 재정적자를 극복하기 위해 법인카드를 포함한 사장 업무추진비를 대폭 감축한 것만 봐도 변 후보자가 그동안 얼마나 법인카드를 방만하게 사용했는지에 대한 방증”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