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9 17:39 (화)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본경선 '100% 여론조사' 확정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본경선 '100% 여론조사' 확정
  • 이영선 기자
  • 승인 2021.01.0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국민의힘
출처=국민의힘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오는 4월 7일로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와 관련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8일 보궐선거 본경선에서 100% 여론조사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오전 정진석 공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 후 브리핑에서 “공관위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경선에서 당원 투표 20%, 시민여론조사 80%를 반영한 뒤, 본경선에서는 시민여론조사 100%로 하는 방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어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룰은 분리하지 않는다”며 “여성 가산점의 경우 예비경선 때만 20%를 반영하고 본경선에서는 경쟁력을 감안해 10%를 반영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른 당하고 비교해도 큰 차이 없이 적절하다는데 공관위원들이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국민의힘 당내 일각에서는 서울과 달리 부산시장 공천을 위한 본경선에서 당원 투표를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당원의 입장에서는 다소 소원함을 느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가진 대의가 어디에 있는지 정확하게 인식하고 계실 것”이라며 “대의를 쫓아가겠다는 다짐으로 공관위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최근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 합당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단일화가 필요하고, 범야권 통합과 단일화란 과제에 대해 많은 인식 교류가 있었던 것 아니겠냐”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것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당위의 문제가 아닌가 한다. 국민 열망에 부응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더 깊고 적극적인 고민을 해봐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