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6:34 (목)
CJ제일제당, 북미 시장 생산 인프라 확대...17만평 규모 공장부지 확정
CJ제일제당, 북미 시장 생산 인프라 확대...17만평 규모 공장부지 확정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1.01.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CJ제일제당
출처=CJ제일제당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CJ제일제당이 올해 북미 시장에서 선제적으로 생산 인프라를 확대하고, 해외 전체 만두 매출 중 미국 비중을 70%까지 늘리는 계획을 세웠다.

CJ제일제당은 최근 미국 중서부 사우스다코타 주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폴스에 17만 평 규모의 생산기지 부지를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 내 서부(캘리포니아), 동부(뉴욕·뉴저지), 중부(사우스다코타 등)에 안정적인 생산 인프라를 보유해 중장기 수요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캘리포니아 보몬트에 생산기지를 신설해 지난해부터 가동을 시작했고, 만두 외에도 볶음밥, 면 등 ‘상온 생산설비’를 확대했다.

사우스 다코타 역시 초기 만두 생산에서 비비고와 슈완스의 ‘차세대 K푸드’ 생산기지로 역할을 확대하는 등 미래 시장 수요에 따라 순차적인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다.

이처럼 생산설비를 선제적으로 늘린 것은 작년 연 매출 1조 원을 돌파한 ‘비비고 만두’의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이미 미국 전역의 만두 생산공장 가동률이 90% 수준에 이르러 미래 수요에 대비한 준비가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슈완스 유통망을 통해 미국 시장에 촘촘히 파고들며 소비자 접점을 확대하는 중이다.

현재 미국 대표 유통채널인 월마트·크로거·타깃·푸드시티·하이비 등 대형마트와 그로서리, 중소형 슈퍼마켓까지 다양한 유통채널 입점을 가속화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비비고 제품들을 ‘넥스트 만두’로 육성할 계획도 세웠다.

특히 ‘한식치킨’, ‘햇반’, ‘김’ 등은 성장잠재력이 높다고 봤다. K-콘텐츠를 통해 현지인들에게 친근한 메뉴이면서도, 시장을 이끌만한 특정 제품이 없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은 독보적인 R&D 기술력으로 ‘비비고 만두’처럼 파괴적 혁신 사례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세웠다.

미국인들의 식생활에 광범위하게 침투하고 있는 ‘핫소스’ 성장세에 맞춰 고추장 등 K소스의 저변을 확대하고, ‘건강한 발효식품’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김치’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북미에서의 성과를 타 국가로 확산해 비비고를 ‘K푸드 글로벌 메가 브랜드’로 성장시키고, 명실상부한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