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6:23 (월)
80만호 공급대책,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은 웃지 못하는 이유
80만호 공급대책,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은 웃지 못하는 이유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1.02.1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출처=청와대, 서희건설
(사진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출처=청와대, 서희건설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정부가 2.4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건설회사들은 정부 주도 아파트 건설 수주라는 큰 기대감을 갖고 있다.

하지만 서희건설 이봉관 회장은 일찌감치 포기해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내몰릴 수 있다는 업계의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지난 4일 서울 32만3천 가구 공급을 비롯해서 전국 83만6천 가구 규모의 주택공급 계획안인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했다.

해당 대책이 그대로 추진된다면 오는 2025년까지 건설회사들은 수십조원 대의 노다지의 공사 수주를 지방국토관리청이나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으로부터 받을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서희건설은 지난 2년간 상위 50대 건설사 가운데 부실시공에 따른 최다 벌점을 안으면서 그 수혜의 대상자가 되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건설업계, 수조원에서 수십조원의 공사 노다지

이번 2.4 대책 발표에 대해 수조원에서 수십조원의 공사판이 전국 단위로 벌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건설회사로서는 그야말로 노다지가 펼쳐지는 셈이다.

이 사업은 LH·SH 공사 등이 재건축·재개발을 직접 시행하고, 사업·분양계획 등을 주도해 사업을 추진한다.

공공기관이 땅을 확보해 주도적으로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실제 건설은 민간 건설사가 참여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소규모 정비사업 부문에 경험이 있는 중견건설사에게는 수주실적을 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된다.

그런 의미에서 서희건설에는 상당한 기회의 순간이 될 수 있다. 왜냐하면 서희건설이 주택사업 등이 주요 매출원이었기 때문이다.

기회의 순간, 서희건설 벌점이 걸림돌

다만 서희건설이 지난 2년간 상위 50대 건설사 중 부실시공에 따른 최다 벌점을 안았다는 것이 흠결이다.

국토교통부 벌점조회시스템 등에 따르면 서희건설은 2019년 하반기 LH로부터 0.5점의 벌점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020년 상반기 국토교통부 서울·부산·대전·원주·익산 국토관리청을 포함해 총 18건, 34.5점의 벌점을 받았다.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등 상위 50개 건설사가 같은 기간 평균 4.5건 벌점을 받은 것에 4배 이상 많은 수치다. 합산 벌점 2위인 계룡건설산업(건수 17건·합산벌점 14.46점)과 비교해도 2배 이상 차이를 보인다.

이같은 벌점은 서희건설이 정부 주도 주택공급 대책의 수혜 건설사가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문재인 대통령 “건설현장 사망 줄여야”...서희건설 ‘뜨금’

더욱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국토교통부 업무보고 받는 자리에서 “건설현장 사망자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민생명 지키기를 모든 정책의 최우선적인 가치로 설정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는 서희건설에게는 절대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는 요소다. 이유는 건설현장에서 계속해서 사망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지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공사현장에서 중대재해로 3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 가운데 78.1%에 해당하는 25명이 추락사이다.

실제로 2019년 8월에는 강원도 속초시 소재 서희건설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엘리베이터 추락으로 작업자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는 등의 사고 발생했고 2013년에도 경상남도 거제시 서희건설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작업자 1명이 4m높이에서 추락했다.

이런 산업재해 사망소식은 정부 주도의 2.4 대책에 있어 서희건설은 그 혜택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봉관 회장의 얼굴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는 이유다.

문재인 대통령이 '서희건설'을 콕 집어 발언한 것은 아니지만 건설현장의 사망사고에 대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라고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게 주문을 했다.

때문에 다수의 사망사고가 발생한 건설회사들은 이번 공급대책의 수혜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매우 높고, 그것은 서희건설에도 해당될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