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45 (금)
금융권 채용비리자, 재취업 제한 요건 강화되나
금융권 채용비리자, 재취업 제한 요건 강화되나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1.02.2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양경숙 의원실
출처=양경숙 의원실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금융권에 몸담고 있다가 채용 관련 비리를 저지른 사람에 대해 같은 금융권에 재취업 시 요건이 강화될 전망이다.

21일 기획재정위원회 양경숙 의원은 지난 19일 금융권 채용비리 재발 방지 및 채용비리자 재취업 제한범위 확대를 위해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재임 시 행위로 인해 금고 이상의 실형을 받는 등으로 퇴직을 한 경우 금융회사에 대한 임원의 자격요건은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그 범위가 사실상의 계열회사인 유관기관이나 지배력을 가지고 있는 회사들은 포함하고 있지 않다.

이로 인해 금융회사 임원이 재임 시 행위로 임원 선임요건을 만족하지 못하여 퇴직을 한 경우에도 재직할 당시 업무와 관련된 공제회, 비영리법인, 기업체 등에 재취업해 억대연봉을 받는 등 호화생활을 누리는 경우가 있어 이에 대한 제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양경숙 의원은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제35조의2 및 제43조의 제4항을 신설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금융회사 임원이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거나 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는 등의 사유로 해임된 경우에는 금융회사 임직원을 구성원으로 하는 공제회 및 해당 공제회가 출자한 법인, 기업체에 취업을 할 수 없도록 취업제한 규정을 두는 법안을 발의했다.

실제로 과거 모 은행 채용비리 사건의 피해자들은 구제받고 있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채용비리 혐의로 대법원에서 실형을 확정받은 전 행장은 관련 계열사에 재취업해 억대 연봉과 차량을 제공 받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당시 인사책임자급이었던 간부들도 관련된 곳으로 재취업해 억대의 연봉을 받고 있다.

양경숙 의원은 "은행 등 금융권 관련 채용비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채용비리에 개입된 관련자들은 여전히 법의 사각지대를 이용해 관련 자회사 등으로 재취업해 억대연봉 호화생활을 영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이어 "이번 법안의 개정을 통해 금융권 채용비리 및 특혜를 근절하고, 책임자 처벌과 피해자 구제를 위해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