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15:31 (목)
포스코, 위험성 평가보고서 조작 지시 드러나
포스코, 위험성 평가보고서 조작 지시 드러나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1.02.22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포스코가 고용부의 감독을 앞두고 위험성평가 보고서 조작을 지시한 사실이 드러나 파장이 일파만파다.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노웅래 의원이 입수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포스코는 사내 긴급 메일을 통해 협력사 직원 사망으로 인한 고용부의 감독이 예상된다면서 위험성 평가로 지적되지 않도록 보고서 수정을 지시했다.

이러한 보고서 조작 지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는 게 노 의원 측 주장이다. 메일 본문에서는 “며칠 전 ‘20년 위험성 평가를 수정했는데, 추가로 2018~2019년 위험성평가에 대해서도 수정 부탁드린다”고 나와 있다.

그러면서 잘 정리된 위험성 평가 보고서는 22일 예정된 국회 청문회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설명할 계획이라면서, 조작된 내용을 국회에 보고할 계획을 세우고 사전에 준비한 것으로 보여진다.

위험성평가 보고서 조작 지시는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진행됐다. “반드시 보내준 파일을 사용”, “부별 종합하여 회신”, “파일명 작성방법”, “수정 후 빨간색으로 표기”, “수정항목” 등 작성 방법부터 수정 내용, 제출기한, 담당자까지 지정하여 안내했다.

노웅래 의원은 “아무리 기업에 자율적 책임을 주고 맡겨놓은 보고서라지만 엉터리로 작성해 놓고 사실이 드러나자 이를 은폐하기 위해 조작을 지시했다”며 “그렇게 조작된 보고서를 국회 청문회에서 보고하려 했다는 것이 포스코의 윤리의식을 보여준다”고 질타했다.

노 의원은 이어 “사람이 죽어 근로감독이 나오는데 포스코는 근로현장의 안전시설 개선은 못할 망정 보고서 조작이나 지시하고 있었다”면서 “이번 청문회를 통해 인명경시 살인기업 포스코의 실태를 낱낱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스코가 2018년 ~ 2020년까지 3년간 고용부에 제출한 위험성평가 보고서가 오타까지 똑같은 사실이 지난 1월 31일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