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1 16:23 (월)
수출입은행, 2천억 규모 글로벌 ESG 펀드 조성
수출입은행, 2천억 규모 글로벌 ESG 펀드 조성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1.02.22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수출입은행
출처=한국수출입은행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 디지털·그린 뉴딜분야의 우리 기업 해외진출을 돕고자 2천억원 규모 펀드 조성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2개 펀드를 대상으로 각 250억원을 출자할 예정이며, 최종적으로 2천억원 이상의 펀드를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아울러 운용사가 선정되면 ▲수소에너지 ▲태양광·풍력 ▲2차전지·ESS 등 K-뉴딜 7대 중점 지원 분야를 중심으로 우리 기업의 수출입과 해외투자, 현지법인 등 해외진출에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출자사업은 정책금융기관이 우리 기업의 ESG 경영 동반자로서 투자 대상기업의 ESG 전환을 유도하는 게 특징이다.

특히, 투자 시 대상기업의 ESG 수준을 진단해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투자 회수단계에서 실질적인 ESG 개선 효과를 평가한다.

수출입은행은 객관성을 확보하고자 외부 전문 기관에 ESG 내재화 성과 평가를 맡기기로 했다.

또한 투자 기업이 ESG 개선 효과를 보이면 은행에 귀속되는 수익 일부를 운용사와 공유하는 방식으로 국내 사회적 책임투자 활성화를 유도할 방침이다.

글로벌 ESG 펀드 조성사업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수출입은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출입은행은 올해부터 향후 10년간 총 80조원을 K-뉴딜 글로벌화에 투입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은 "선진국이 주도해온 ESG 투자가 코로나19 펜데믹, 기후변화, 환경오염 등을 계기로 투자자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글로벌 키워드로 부상했다"고 말했다.

방 행장은 이어 "K-뉴딜 분야에서 우리 기업이 세계 시장을 선점하고, 사업확장·신규투자로 이어지는 지속가능 생애주기를 구축하려면 ESG의 내재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