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15:31 (목)
“대외 불확실성에도 호실적”...LG 구광모 회장, 연봉 80억원
“대외 불확실성에도 호실적”...LG 구광모 회장, 연봉 80억원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1.02.2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그룹 구광모 회장./출처=LG
LG그룹 구광모 회장./출처=LG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지난해 연봉으로 전년에 비해 26억원 증가한 80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구광모 회장은 지난해 연봉으로 80억800만원을 받았다. 이는 급여 43억6800만원과 상여금 36억4000만원을 합친 금액이다. 전년과 비교하면 약 26억 원 가량 늘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급여는 전년도와 큰 차이가 없었지만, 상여금이 늘면서 연봉 총액이 증가했다. 2019년 구 회장은 급여 43억3600만원, 상여 10억6000만원을 받았다.

전년에 비해 상여급이 증가한 배경에 대해 LG 측은 “임원보수규정중특별 상여금규정에 따라 성과평가를 기준으로 이사회에서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년도 회사의 매출액, 영업이익 등으로 구성된 계량지표 및 회사의 중장기 기대사항 이행, 리더십, 회사의 기여도 등으로 구성된 비계량지표를 평가하여 기준연봉의 0%~150%수준 내에서 지급한다”고 전했다.

또한 “2019년은 대외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국내 경제 성장세까지 둔화되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2019년 LG 연결 회계 기준으로 매출 6조5753억원, 영업이익 1조241억원     의 성과 달성을 감안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같은 회사 권영수 부회장은 31억5300만원, 홍범식 사장은 13억4900만원을 지난해 연봉으로 수령했다.

이 외에도 이방수 부사장(7억5400만원), 김이경 전무(7억2200만원) 등이 5억원 이상인 고액연봉 임원으로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