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7:32 (월)
한국금거래소, 견고한 안전자산 선호에 힘입어 최대 판매실적
한국금거래소, 견고한 안전자산 선호에 힘입어 최대 판매실적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1.02.25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한국금거래소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안전자산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25일 아이티센그룹의 계열사인 국내 최대 귀금속 전문회사 한국금거래소쓰리엠은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도 전년 동기 대비 330% 증가한 매출액 2330억원을 달성했다. 2월 현재까지 거래량은 금(골드바) 5톤, 은(실버바) 12.6톤으로 2월 말까지의 매출은 약 4000억원 수준이 될 예정이다.

한국금거래소로부터 골드바와 실버바를 공급받아 위탁판매 중인 금융권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25% 증가한 76억원으로, 골드바 판매량은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올해 1월 평균 금 기준가격이 6만6125원(전년 1월 5만8565원/g)으로 전년 대비 7560원/g 오른 수치로 안전자산에 대한 우호적인 투자심리가 더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전문가들은 중앙은행들의 대규모 부양책 영향으로 인한 인플레이션 우려가 금융시장의 불안요소로 작용돼 안전자산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안전자산 중 하나인 금의 가격은 온스당 2,000달러를 상회하고 있다.

또한 각 국의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친환경 정책으로 주요 산업금속인 은과 백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한금금거래소 관계자는 “귀금속업계 최초로 금융결제원의 오픈뱅킹 심사를 통과한 ‘센골드’는 현재 하나카드 등의 포인트를 통한 투자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어 서비스 오픈 1년만에 10만 명의 회원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후에도 ‘센골드’와 ‘금방금방’을 통한 비대면 거래는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자사몰인 ‘골드쉘’은 ‘화이트데이 플라워유’ 주얼리 패키지 이벤트와 ‘어버이날 순금카네이션’ 이벤트 등의 기획상품을 준비 후 고객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하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분야의 소요 예측에 있어서는 전 세계가 기상이변(폭우, 폭설, 한파)으로 큰 피해를 보고 있어 각국의 그린뉴딜 정책에 힘입어 신 재생에너지 분야의 핵심소재인 백금과 은의 수요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핵심소재인 금의 가격 역시 상승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속적인 우상향 성장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