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5:53 (금)
“서민층은 살 수 없는 초고가 아파트가 많아지고 있다”
“서민층은 살 수 없는 초고가 아파트가 많아지고 있다”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1.03.03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지난해 전국 15억원 이상의 초고가 아파트 매매거래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전 해인 2016년도와 비교해 3.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확보한 ‘연도별 초고가 아파트(15억원 이상) 매매 거래현황’에 따르면 2016년 2925건에서 지난해 1만519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서울의 초고가 아파트 거래건수는 2020년 8927건으로 전체 대비 9.5%를 차지했으며 2016년 2821건에서 3배 이상 급증했다. 또 전체 거래량 대비 2.3% 수준이었던 초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이 지난해 9.5%까지 높아졌다. 초고가 아파트 거래가 10건 중 1건인 셈이다.

그런데 서울 내 아파트 거래량은 2016년 12만2606건에서 9만3784건으로 급감했다. 이는 부동산 규제로 사고 파는 것이 어려워졌고, 동시에 전체 주택가격 급등으로 중·고가 아파트에서 초고가 아파트로 진입한 물량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주요 광역시의 증가세는 더욱 가파랐다. 특히 대구는 2016년 4건에 불과했던 초고가 아파트 거래가 지난해 129건을 기록해 30배 이상 증가했다. 또 같은 기간 부산은 45건에서 495건, 인천은 6건에서 31건, 대전은 5건에서 34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서민층은 도저히 살 수 없는 아파트만 많아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거래, 대출 규제완화, 세제 등을 통해 주택 실수요자들이 내집을 마련할 수 있는 현실적인 방안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