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7:32 (월)
해양수산부, 우후죽순 행정기관위원회 통합 추진
해양수산부, 우후죽순 행정기관위원회 통합 추진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1.03.0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맹성규 의원은 “해양수산부 소관 행정기관위원회 통폐합 등 운영 내실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3일 맹성규 의원이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 소관 행정기관위원회 운영 현황을 살펴본 결과, 22개 위원회 중 최근 3년간(2018~2020) 본회의 기준 연평균 2회밖에 회의를 개최하지 않은 위원회가 18개 위원회로 81%에 달했다.

어업재해대책심의위원회, 수산물유통발전위원회, 4.16세월호참사 배상 및 보상 심의위원회 등 18개 위원회의 최근 3년간 본회의 개최수는 9회 미만으로 나타났다.

분과위원회 회의를 포함해서도 연간 3차례 미만 회의를 개최한 위원회도 15개로 68%에 달했다. 전체 위원회의 45%는 오직 서면으로만 회의가 이뤄졌다.

해양수산발전위원회, 원양산업발전심의위원회, 어업인 등 지원위원회 등 10개 위원회는 현장출석 없이 오직 서면으로만 회의를 열었다. 전문가와 민간위원 등 현장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고 있는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지난 2월 국회 농해수위에서 해수부 소관 해양폐기물위원회를 신설하는 법안이 의결됐다.

맹 의원은 법안심사소위에서 “위원회 신설보다 더 중요한 것이 운영 내실화”라고 강조하고, “비단 해수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부처에 걸친 문제인 만큼, 해수부가 먼저 나서서 행정기관위원회 통폐합을 추진해 정비 및 내실화에 모범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맹 의원의 지적에 따라 해수부는 ‘해양수산발전위원회 운영 실효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 행정기관위원회의 통폐합 및 운영내실화를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중심이 될 수 있는 위원회 산하에 분과위원회를 마련하는 방식으로 통합을 추진하되, 분과위원회에서 실무적인 논의가 활발하게 추진되게 하는 방향이다.

해수부는 이달부터 22개 행정기관위원회의 구성·심의안건·운영실태·존립필요성 등을 외부 전문가와 함께 검토해 통폐합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