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5:13 (월)
‘하이브’로 사명 변경한 빅히트, 저스틴 비버·아리아나 그란데 소속사 인수
‘하이브’로 사명 변경한 빅히트, 저스틴 비버·아리아나 그란데 소속사 인수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1.04.05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최근 하이브로 사명을 변경한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등을 소속 아티스트로 두고 있는 미국 종합 미디어 기업을 한화 약 1조1800억원에 인수한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하이브는 이를 위해 미국 법인인 빅히트아메리카에 약 1조728억원을 출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빅히트아메리카는 유상증자로 확보한 1조700억원의 자금으로 자회사인 BH 오딧세이 머저 서브 LLC가 아틀라스 뮤직의 모회사인 이타카홀딩스를 사들이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하이브 관계자는 “이타카홀딩스 인수 대금을 마련하기 위해 약 1조700억원은 본사에서 출자하고, 나머지 1100억원 가량은 은행에서 차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타카 홀딩스는 음악 관련 매니지먼트와 레코드 레이블, 퍼블리싱, 영화, TV쇼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 미디어 지주회사다.

이번 인수 대상에는 이타카 홀딩스 지분 100%와 회사 창업자 스쿠터 브라운이 이끄는 SB프로젝트, 빅머신 레이블 그룹 등의 사업 부문을 포함한다.

이타카 홀딩스의 창업자 스쿠터 브라운은 하이브의 이사회에 합류하게 되고, 스콧 보세타는 빅머신 레이블 그룹 최고경영자(CEO)로 남는다.

아울러 이타카 홀딩스의 주요 임직원과 소속 아티스트들은 하이브의 유상증자에 참여, 양사의 협력관계를 강화한다.

하이브는 아티스트 브랜딩에 중점을 둔 음악 산업의 선구자로서 이타카 홀딩스에 대한 관심을 오래전 부터 지속적으로 보여온 것으로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이타카 홀딩스가 화답하면서 양사의 협력에 대한 공감대가 급속하게 형성됐고, 혁신적인 양사의 파트너십 체결로 이어지게 됐다는 게 관련업계의 중론이다.

하이브와 이타카 홀딩스는 파트너십을 통해 BTS,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세븐틴, 뉴이스트, 여자친구, 지코, 엔하이픈뿐 아니라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제이 발빈, 데미 로바토, 토마스 레트, 플로리다 조지아 라인, 레이디 A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음반 제작과 매니지먼트 활동을 함께 하게 된다.

또GKS 양사는 세계 최고 멀티 레이블 체제를 구축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게 됐다.

이타카 홀딩스는 미국 내 시장과 산업 전문성을 기반으로 하이브 소속 국내 아티스트들의 미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어느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새로운 도전으로, 두 기업은 그동안 축적한 성과와 노하우 그리고 전문성을 바탕으로 국경과 문화의 경계를 넘어 긴밀한 협업으로 고도의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 의장은 이어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차원에서 음악 산업의 새 패러다임을 열어갈 하이브와 이타카 홀딩스의 무한한 가능성을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스쿠터 브라운 이타카 홀딩스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은 미국 내 아티스트 커리어 시작에 하이브의 혁신적인 시스템과 큐레이션 역량이 적용되는 시발점”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기존 아티스트들의 커리어 발전에 큰 도움이 되고, 많은 아티스트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기회를 얻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모두가 음악 산업을 혁신하며 역사를 만들고 업의 판도를 바꾸는 기념비적인 결과물로 기록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