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1 17:41 (수)
노무현의 절친, 문재인 이사장 책 출간
노무현의 절친, 문재인 이사장 책 출간
  • 이명훈 기자
  • 승인 2011.06.14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 대통령과 참여정부 비사 중 처음 공개되는 내용 다수 포함
[시사브리핑 이명훈기자]노무현재단 문재인 이사장이 노무현 대통령 서거 2주기를 맞아, 노 대통령과 참여정부 비사를 비롯한 30년 동행의 발자취를 기록한 책 『문재인의 운명』을 15일 출간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문 이사장의 이번에 출간할 책은 노 대통령이 생전에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이 아니라, 문재인의 친구 노무현”이라고 표현할 만큼 신뢰했던 평생의 동지, 문재인의 시각에서 본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에 대한 증언으로 두 사람의 ‘운명’ 같은 30년 동행을 통해서 본 자신의 삶의 발자취에 대한 기록과 함께, 노 대통령과 참여정부 비사 가운데 처음 공개되는 내용이 다수 포함돼 있다.

문 이사장은 책의 서문에서 “책을 쓰기로 생각을 한 것은, 한 가지 이유에서다. 또 한 정권이 끝나간다. 국민들은 희망을 갈구하고 있다. 더 이상 절망의 시기가 반복되지 않기를 소망하고, 이명박 대통령과 이명박 정부가 역사에 반면교사(反面敎師)라면,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가 역사에 타산지석(他山之石)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증언을 남기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노무현 대통령과 한 시대를 같이 살았던 사람들,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를 함께 했던 사람들 모두가 지고 있는 첫 번째 책무는 자기가 보고 겪었고 일했던 내용을 증언하는 것으로 다음 시대에 교훈이 되고 참고가 될 내용을 역사 앞에 기록으로 남기는 것”이라며 책 출간 배경을 설명했다.

문 이사장은 특히 “이제 누군가는 노무현 대통령을 극복해야 하고, 이제 누군가는 참여정부를 넘어서야 하며, 성공은 성공대로, 좌절은 좌절대로 뛰어넘는 그런 바람으로 펜을 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15일 출간 될 책은 모두 4부로 구성돼 있으며, 문 이사장이 처음 노무현 변호사를 만나 함께 노동-인권변호사로 활동하던 시기는 물론 서거 이후 지금까지의 30여년 세월 동안의 인연과 그 이면의 이야기를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