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6:34 (목)
(뉴욕마감)금리 우려에 경기회복 기대감 위축..하락 마감
(뉴욕마감)금리 우려에 경기회복 기대감 위축..하락 마감
  • 뉴스토마토
  • 승인 2009.06.11 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토마토 김나볏기자] 10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상승하고 있는 금리가 소비자와 기업의 지출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우려로 하락 마감했다. 다만 주요 지수들은 장 마감 무렵 이날 최저치에서 낙폭을 다소 만회하는 모습이었다.
 
우량주 중심의 다우 지수는 전날에 비해 24.04포인트(0.27%) 하락한 8739.02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28포인트(0.35%) 미끄러진 939.1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 역시 7.05포인트(0.38%) 떨어진 1853.08로 마감됐다.
 
이날 미 증시는 반등 기대감에 장초반 상승세로 출발했지만 인플레이션 우려에 발목이 잡혔다. 10년만기 미 국채 입찰이 저조한 영향으로 국채 수익률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치인 4%를 웃돌자 지수 낙폭은 확대됐다. 투자자들은 높은 국채 수익률이 결국 모기지 금리 등 시중금리까지 높이며 경기회복을 지연시킬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후 채권시장이 재반등해 수익률이 3.9455%에 머물자 지수 낙폭은 다소 회복됐다.
 
국제유가도 배럴당 71달러를 넘어서면서 경기회복 속도가 늦춰질 것이란 우려를 불러 일으켰다.
 
다만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이날 베이지북을 통해 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으면서 지수 급락을 막았다. FRB는 지난 5월에도 경제 조건들이 약해졌거나 악화됐지만 몇몇 지역에서는 경기침체가 둔화됐다고 밝혔다.
 
뉴스토마토 김나볏 기자 freenb@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김연아 금메달따면 이자 더준다
▶러시아, 기준금리 0.5%p 인하
▶日, 10조8000억엔 규모 추가 국채 발행
▶베이지북 "경기 위축 여전..하강 속도는 둔화"
▶BOJ, 금리 동결..지방채로 담보범위 확대
최신 종목진단 동영상

2009-06-09
2009-06-08
2009-06-08
2009-06-04
2009-06-03
2009-06-03
2009-06-01
2009-06-01
2009-05-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