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6:54 (월)
국회. 쟁정법안 상정 놓고 與野 충돌 위기
국회. 쟁정법안 상정 놓고 與野 충돌 위기
  • 이흥섭 기자
  • 승인 2009.03.0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3시, 박희태, 정세균 마지막으로 회동...하지만
국회 본회의장 출입통제에 항의하는 민주당 보좌진을 경찰이 막아서고 있다.
국회 본의장 앞 광경
국회본청 출입이 통제되자 민주당 보좌진이 창문을 통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 국회본청 출입이 통제되자 민주당 보좌진이 창문을 통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 국회 본의장 앞 광경
▲ 국회 본회의장 출입통제에 항의하는 민주당 보좌진을 경찰이 막아서고 있다.

2일 오후 4시 김형오 국회의장이  방송관계법 등 쟁점법안을 여야가 합의하지 못하면 직권상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회는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김 의장은 오후 2시 열릴 예정이던 본회의를 이날 오후 4시 2간 시한을 연장하고 여야 합의를 촉구하고 있지만 여야의 입장 차이가 워낙커 합의점을 찾고 있지 못한 가운데 이나 오후 3시 20분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와 민주당 정세균 대표가 국회 귀빈식당에서 마지막 협상에 들어 갔지만 합의점을 찾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양당 대표는 이날 오후 국민의 경제 상황을 고려해 국회의 정상화를 이야기 했지만 냉냉한 분위기 여전해 극적인 합의를 이우지 못하면 여야 충돌은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국회 본청은 질서유지를 위해 동원된 수백명의 경찰 병력이 출구를 차단하고, 보좌진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어 곳곳에서 충돌이 벌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