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16:16 (월)
수출입은행, 바레인 정유사업에 4천억여원 지원
수출입은행, 바레인 정유사업에 4천억여원 지원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8.11.2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시사브리핑DB
출처=시사브리핑DB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삼성엔지니어링 등 국내 기업들이 참여하는 바레인 정유설비 현대화사업에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3억6700만달러(4150억원)를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대출은 2억5700만달러, 보증 1억1000만달러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원하게 된다.

바레인 국영 정유회사 밥코(BAPCO)가 추진하는 이 사업은 총 사업비가 약 66억달러 규모로, 바레인 정부의 국책사업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탈리아 테크닙(Technip)사, 스페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ecnicas Reunidas)사와 합작법인을 구성해 42억달러 규모의 EPC(설계·구매·시공) 계약을 수주했다.

특히, 삼성엔지니어링은 핵심설비 설계를 일부 담당하며, 우리앤드세은기술·두한테크 등 12개 한국 중소기업이 상세설계를 함께 수행 중이다.

아울러 우양에이치씨·KHE 등 37개 중소기업이 기자재를 공급할 계획이다. 한국 기자재와 용역 조달 비중이 높아 중소·중견 기업들의 중동시장 동반 진출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수은 관계자는 “입찰 초기부터 수은이 밥코에 와 긴밀하게 협의하며 지원 의사를 적극적으로 표명해 우리 기업의 대규모 프로젝트 수주에 기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 지원은 밥코에 대한 수은 최초의 금융 지원으로 향후 밥코가 추진하는 석유화학사업 등에서 우리 기업의 수주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