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5:35 (금)
미래에셋대우, 합병 후 첫 희망퇴직...“290여명 규모”
미래에셋대우, 합병 후 첫 희망퇴직...“290여명 규모”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1.1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파이낸셜리뷰
출처=파이낸셜리뷰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합병 후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이번 조치로 임금피크 대상자의 명예퇴직, 휴직자 등을 포함해 총 290여명이 회사를 떠나게 됐다.

18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최근 신청을 받아 최종 결정된 희망퇴직 규모는 업무직 약 140명(육아휴직자 포함)을 포함, 총 290여명이다.

신청 대상은 일반직의 경우 10년 이상 근무자 중 만 45세 이상, 업무직은 8년 이상 근무자 중 만 36세 이상이다.

일반직은 24개월분 급여와 5년간의 학자금 또는 3000만원을 지원받게 되고, 업무직은 24개월분 급여와 재취업 교육비를 지원받는다.

아울러 일반직의 경우 WM(웰스 매니지먼트) 전문직과 주식상담역으로 전환할 수 있는 선택권이 주어진다.

WM전문직은 12개월분 급여에 10년간의 학자금 지원 또는 일시금 3000만원을, 주식상담역은 18개월분 급여에 10년간의 학자금 지원 또는 일시금 3000만원을 선택할 수 있다.

희망퇴직을 선택한 일반직 가운데 50여명이 WM전문직과 주식상담역으로 전환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직 희망퇴직자에게는 어학, 자기개발 등 재취업을 위한 교육뿐만 아니라 자녀와 함께 할 수 있는 육아프로그램에도 교육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일부 직원들의 지속적인 요청을 받아들여 희망퇴직을 실시하게 됐다”며 “계속 일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기회와 여건을 부여하고 장기간 자녀학자금을 지원하는 등 최대한 회사와 직원이 윈-윈 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