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16:16 (월)
한진, 1분기 영업익 급감...이유는?
한진, 1분기 영업익 급감...이유는?
  • 이순호 기자
  • 승인 2021.04.1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진
출처=한진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인한 택배 물량의 증가세로 호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와 달리 한진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나 그 배경에 관련업계의 이목이 집중된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진은 올해 1분기 연결 회계 기준 잠정 매출 55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 1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6%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한진은 택배종사자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택배 분류지원 인력 투입과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부문 투자증가, 일부 택배기사 파업 등 일시적인 비용 발생 등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한진은 수익성은 감소했으나 택배물동량 및 매출 증가세는 유지되고 있으며, 택배단가 인상 및 운영효율화로 올해 2분기 이후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택배 부문은 동서울 허브 터미널 증설로 처리 물량이 30만 박스 증가하며, 자동화 투자에 따라 운영 효율성을 강화한다.

물류 부문은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을 중심으로 항만 사업의 견고한 실적을 유지함과 동시에, 사업장별 수지 분석으로 원가 경쟁력을 높인다.

글로벌 부문은 지난해 10월 개장한 인천공항GDC를 기반으로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량을 확대하고, 그룹사와의 협업으로 포워딩, 국제특송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한진 측은 “핵심사업 역량 강화와 수익성 위주의 내실 경영을 바탕으로, 지속가능경영과 올해 경영목표 및 중장기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