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8 17:09 (목)
정부, 미국산 쇠고기 전경들만 배불리 먹였다
정부, 미국산 쇠고기 전경들만 배불리 먹였다
  • 김기래 기자
  • 승인 2009.10.1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집회가 한창이던 지난 2008년 5월 당시 정운천 농림수산부장관은 미국산쇠고기청문회에 출석해 “미국산 쇠고기를 공무원들에게 우선적으로 먹이겠다”고 공언한 바 있으나 사실은 정부청사의 안전을 책임진 전경들에게 전량 먹인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민주당 최규식 의원은 14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정 전 장관은 지난해 5월 7일 국회 ‘미국산 쇠고기 청문회’에서 ‘쇠고기 수입재개 후 1년 동안 정부종합청사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에게 미국산 쇠고기 꼬리곰탕과 내장을 먹이겠다.’고 발언했으나 정부종합청사에서는 지난 1년 동안 단 1㎏도 미국산 쇠고기를 먹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으며, 더욱 경악스러운 사실은 정부청사를 지키는 전의경은 100% 미국산 쇠고기만 먹어왔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최규식 의원은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지난해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정부청사 구내식당 및 청사 경비 전경부대의 원산지별 쇠고기 소비량 현황을 받아 분석한 결과를 공개한 자료에 의하면 “정부청사 구내식당에서는 작년 9월부터 올 9월 현재까지 미국산 쇠고기를 단 1㎏도 구매하지 않았으며, 세종로 중앙청사, 과천청사, 대전청사, 광주청사, 제주청사, 춘천지소 등 6곳의 정부종합청사 모두 미국산 쇠고기를 단 한 차례도 구매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더욱 놀라운 사실은 정 전 장관의 이같은 청문회 발언과 달리 최 의원에게 제출된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과천정부청사를 경호하는 경기706전경대는 국산과 호주산 쇠고기는 한번도 먹은 적이 없고 지난 1년 동안 미국산 쇠고기만 100% 먹어왔고, 선택권 없이 주는 대로 먹어야 하는 전경에게만 1년 동안 100% 미국산 쇠고기만 먹어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경기지방경찰청, 경찰청 구내식당에서도 마찬가지로 미국산 쇠고기를 단 1㎏도 구매, 소비하지 않았다”며 “스스로 먹겠다 약속한 정부는 안먹고 선택권 없는 전경들에게만 미국산 쇠고기를 먹여 이는 식사 때마다 군대간 자식을 생각하는 부모님의 가슴에 못을 박는 일”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