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7:50 (화)
군포시, 탄핵 정국 맞아 시정 운영 특별대책반 가동키로
군포시, 탄핵 정국 맞아 시정 운영 특별대책반 가동키로
  • 조규상 기자
  • 승인 2016.12.1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구성해 부시장이 직접 총괄 관리하는 체제를 갖춰
[시사브리핑 조규상 기자]군포시(시장 김윤주)는 탄핵 정국 맞아 시정 운영 특별대책반을 가동키로 했다. 시는 국정 비상사태를 겪는 시민들이 지역사회에서 불안을 느끼지 않도록 자치행정과 주관의 지역안정대책반, 지역경제과 주관의 지역경제대책반을 지난 10일 구성해 부시장이 직접 총괄 관리하는 체제를 갖춘 것이다.

시는 탄핵 정국이 해소될 때까지 주・야간 비상근무를 수행할 특별대책반은 공직기강을 엄정하게 확립하고, 각종 현안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공무원 비상근무태세 구축과 공직기강 관리 강화, 대형사업 등 시정 주요사업 지속 추진, 각종 불편사항이나 민원 사항 신속 처리, 물가안정을 통한 서민경제 지원, 복지 사각지대 적극 발굴 등이 주요 과제다.

또 시는 산불이나 안전사고 등의 예방을 위해 관계기관과의 공조체계를 더욱 강화해 민생 불안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정국 혼란으로 미래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이 큰 상황에서 군포시 800여 공무원 모두가 ‘내 가족을 위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업무에 임하고 있다”며 “모든 시민이 혼란스런 마음을 추스르고 일상으로 빨리 복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