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4 목 16:11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너의 이름은', 지창욱-김소현-이레의 더빙 버전으로 7월 13일 재개봉
2017년 06월 20일 (화) 23:36:50 구연미 기자 idaho-r@daum.net

[시사브리핑 구연미 기자]

애니메이션 작품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화제작 '너의 이름은'이 오는 7월 13일, 우리말 더빙판으로 다시 찾아온다.

 

이번  더빙판의 주역으로 배우 지창욱, 김소현, 이레가 합류했으며,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의 김성호 감독이 더빙 연출을 맡아 또 한번의 뜨거운 감동을 예고하고 있다. 

  
   

2017년 새해 첫 예매율 1위,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역대 일본영화 흥행 1위작으로 우뚝 선 영화 <너의 이름은.>이 7월 13일, 우리말 더빙판으로 그 신드롬을 이어간다. <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기적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

 


우리말 더빙판에는 탁월한 감성은 물론,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까지 겸비한 젊은 연기파 배우 지창욱, 김소현, 이레가 참여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또한 영화 <너의 이름은.>은 시각, 청각장애인도 함께 볼 수 있도록 화면 해설과 한글자막이 더해진 배리어프리 버전으로도 제작될 예정이다. 이 같은 뜻 깊은 제작 취지에 공감한 세 배우는 흔쾌히 목소리 출연 의사를 밝혔고, 이로써 그 어떤 장벽없이 전 세대가 <너의 이름은.>의 감동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

 


‘타키’ 역은 최근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로 ‘로코 천재’라는 수식어를 다지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지창욱이 맡았다. ‘목소리마저 잘생긴’ 배우로 정평이 나있는 지창욱은 첫 더빙 도전임에도 안정적이고 풍부한 감정 연기를 선보여 영화의 감성과 몰입도를 한층 높여준다.

 


그와 가슴 뛰는 로맨스를 펼칠 ‘미츠하’ 역은 드라마 [군주 – 가면의 주인], [도깨비], 영화 <덕혜옹주>, <순정> 등에서 단아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매력을 보여온 배우 김소현이 맡았다. 김소현은 소녀가 느끼는 첫사랑의 떨리는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낸 동시에, 거대한 운명 앞에 맞서게 되는 ‘미츠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해낸다.

 


뒤이어 <너의 이름은.>의 씬 스틸러로 관객들의 마음 속에 저장된 여동생 ‘요츠하’ 역은 국민 여동생 배우 이레가 맡았다. 영화 <오빠생각>,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소원> 등으로 일찍이 연기력을 검증 받은 이레는 극의 활력소가 되어주는 ‘요츠하’ 역으로 귀엽고 당찬 매력을 선보인다.

 


또한 우리말 더빙 연출은 따뜻한 감성과 위트로 사랑 받았던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의 김성호 감독이 맡아 한층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한국 더빙판 캐스팅을 함께 의논했던 <너의 이름은.> 제작사 코믹스웨이브필름 측은 “원작의 느낌을 보다 잘 표현하기 위해, 일본과 같이 배우를 캐스팅했으면 좋겠다고 추천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서 “한국 더빙판 배우들의 과거 출연작을 살펴보니 이미지뿐만 아니라 연기력도 출중해 기대가 컸다. 이번 작품도 목소리 톤과 연기가 과장되지 않고, 실사 영화 속에서 연기를 하듯 자연스러웠다”며 이번 캐스팅에 대한 깊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처럼 기적의 캐스팅을 완성한 <너의 이름은.> 더빙판이 또 한번 흥행 신드롬을 재현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에 공개된 더빙판 포스터는 ‘아직, 기억하고 있어’라는 감성적인 카피라인으로 마니아 관객은 물론, 더빙판으로 영화를 처음 만날 예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오는 7월 13일, 잊고 싶지 않은, 잊으면 안되는 기적 같은 사랑이 다시 시작된다.


구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