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8 수 12:28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초대형 전쟁 블록버스터 '안시성' 출정식 갖고 5개월간 대장정 돌입
2017년 08월 23일 (수) 23:56:34 김영진 기자 dorolo@naver.com
[시사브리핑 김영진 기자]조인성, 남주혁, 박성웅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박병은, 오대환, 성동일, 정은채, 유오성 등 최고의 베테랑 연기파 배우와 차세대 배우들의 완벽 조우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초대형 전쟁 블록버스터 <안시성>이 지난 8월 18일(금) 저녁, 삼성동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아트센터에서 ‘<안시성> 출정식’을 시작으로 5개월 간의 촬영 대장정에 돌입했다.
 
<안시성> 출정식은 기존의 고사 및 상견례 형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프리 비주얼 영상 감상과 함께 각자의 소감을 밝히고 포부를 다지는 새로운 행보를 보여준 센세이션한 현장이었다.
 
   
 
영화 <안시성>은 중국 역사상 가장 강력했다고 평가 받는 당태종 대군의 침략에 맞서 싸운 고구려 안시성의 성주 양만춘의 88일간 치열했던 ‘안시성 전투’를 담아낸 초대형 전쟁 블록버스터.
 
크랭크인을 앞두고 진행된 이번 출정식에서는 역사에 모두 기록되진 못했지만 약 1,400여 년 전 동아시아 전쟁사에서 손에 꼽히는 규모와 전략•전술의 향연으로 유명한 안시성 전투를 CG 비주얼로 구현한 프리 프로덕션 영상과 자료들을 함께 공유하며 각 파트별 제작진과 주조연 배우들이 의지를 견고히 다졌다.
 
<안시성>의 메가폰을 잡은 김광식 감독은 “약 1,400 년 전 안시성 전투가 기적 같은 승리를 거둔 것처럼 영화 촬영 역시 기나긴 험난한 여정이 되겠지만 그 눈부신 승리의 기분을 함께 나눴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전체 배우를 대표해 양만춘 역의 조인성은 "<안시성>에 좋은 배우와 스텝들이 함께해서 너무 뜻 깊다. 두려움을 이겨내고 건강하고 걱정 없이 무사하게 촬영에 임하겠다"라는 크랭크 인 소감을 밝혔다.
 
뒤를 이어 <안시성> 프로젝트를 대표해 제작사 스튜디오앤뉴 장경익 대표는 “<안시성>에 참여한 인원 모두에게 하나하나가 기억에 남을 영화가 되었으면 한다. 뿐만 아니라 <안시성>이 영화사에 새로운 레퍼런스가 되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라고 출정식 포부를 밝혔다.
 
영화사 수작 박재수 대표는 "7년 전부터 준비했던 작품이 크랭크 인을 앞두고 있어 감개무량하다. 새로운 스타일을 선사할 완전체의 영화가 되면 좋겠다. 5개월간의 촬영 대장정 동안 같이 열심히 만들었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안시성>의 투자배급을 맡은 NEW 김우택 총괄대표는 "<안시성>은 전 직원이 만장일치로 선택한 작품이다. 특별히 2018년 NEW 창립 10주년을 앞두고 이렇게 의미 있고 멋진 작품을 시작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안시성> 캐스팅은 고구려의 반역자로 몰리면서도 안시성을 지키는 성주(城主) ‘양만춘’ 역의 조인성을 필두로, 연개소문으로부터 비밀 지령을 받고 안시성에 침투하는 학도 병사 ‘사물’ 역에 남주혁이, 중국 대륙을 제패한 권력자이자 고구려를 침공한 당태종 ‘이세민’ 역에 박성웅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어 유려한 창술과 뛰어난 처세술을 가진 안시성의 오랜 부관 '추수지' 역에 배성우, 용맹함으로 무장한 안시성의 기마대장 ‘파소’ 역에 엄태구, 양만춘의 여동생이자 여군 부대의 수장 ‘백하’ 역에 김설현, 날렵하고 출중한 칼솜씨의 검도수장 ‘풍’ 역에 박병은이 출연한다.
 
도끼를 제 몸처럼 다루는 부월수장 ‘활보’ 역에 오대환, 안시성 일꾼들을 대표하는 ‘우대’ 역에 성동일, 미래를 예지하며 신의 말을 전하는 신녀 ‘시미’ 역에 정은채, 그리고 고구려 역사상 가장 강력했던 역사적 인물로 평가 받는 ‘연개소문’ 역에는 한국 영화계 최고의 카리스마를 갖춘 배우 유오성이 합류해 최강의 캐스팅을 완성했다.
 
초호화 캐스팅 라인업과 역대급 제작진의 의기투합으로 탄생한 초대형 전쟁 블록버스터 영화 <안시성>은 8월 23일 크랭크 인을 시작으로 약 5개월의 촬영기간을 거쳐 2018년 개봉 예정이다.

김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편집인 : 이흥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