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8 수 12:28
> 뉴스 > 전체기사 > 문화
     
추석 극장가를 감동으로 물들인 '아이 캔 스피크', 더 즐겁게 관람할 수 있는 관람 포인트 공개
2017년 10월 09일 (월) 23:50:47 구연미 기자 idaho-r@daum.net

[시사브리핑 구연미 기자]

추석 연휴 극장가에서 영화의 진심으로 관객들을 감동 시키고 있는 영화 '아이캔 스피크'가 미 의회 스페셜 포스터와 함께 관람 포인트 BEST 3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옥분’(나문희)이 무언가 다짐한 듯 결연한 표정을 지으며 수많은 인파 속에서 등장하는 모습이 담겨 단번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장면은 ‘옥분’이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 공개 청문회 증언을 위해 미 의회에 참석하는 모습으로, 이미지 만으로도 ‘옥분’의 굳은 의지를 엿볼 수 있다. 


옥분’의 옆에서는 ‘금주’(김소진)가 그녀의 팔을 잡고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있어, 이러한 ‘옥분’의 걸음에 힘을 실어준다. 이들 주변에는 ‘공식 사과 없이 평화는 없다’, ‘강제 동원 사실을 인정하라’ 등 진실을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는 사람들이 집합, 그녀를 응원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기에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라는 메인 카피와 “오랫동안 숨겨온 진심, 이제는”이라는 태그가 어우러지며 그녀가 영화 속에서 당당하게 외칠 진심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1. 나이를 뛰어넘는 나문희X이제훈의 상극 케미!

먼저, 자타공인 국민배우 나문희와 대세 호감 배우 이제훈의 세대를 뛰어넘는 호흡이 첫 번재 관람포인트다. 

   

이들은 극 중 민원을 둘러싸고 팽팽한 대립각을 형성, 오지랖으로 무장한 도깨비 할매 ‘옥분’과 원칙으로 맞서는 ‘민재’(이제훈)의 상극 케미는 극중 끊임없이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뿐만 아니라, 영화의 중반부 이들의 관계는 완전히 반전, 수준급 영어 실력을 자랑하는 ‘민재’에게 ‘옥분’은 민원보다 더한 공세로 그에게 다가가 재미를 배가시킨다.


#2. 김현석 감독의 깨알 유머 &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의 환상적 시너지!

아이 캔 스피크>의 두 번째 관람포인트는 김현석 감독의 예상치 못한 웃음 코드, 그리고 충무로에서 주목 받고 있는 배우들의 소소한 웃음을 불러일으키는 환상적 연기 앙상블이다. 우선 김현석 감독은 극 중 ‘민재’, ‘옥분’, ‘진주댁’이 진지한 이야기를 나누던 장면 속 예상치도 못한 시점에 아재 개그를 발산, 뜻밖의 상황을 연출하며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서면’이 어디있냐는 질문에 ‘가로수 그늘 아래’라고 자문자답해버리는 대사는 김현석 감독 특유의 유머가 드러나는 부분으로, 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든다. 이러한 감독의 유머를 구멍 없는 연기력으로 완벽 소화한 박철민, 성유빈, 염혜란, 이상희, 이지훈, 정연주 등 배우들은 재기발랄한 대사, 제스처와 함께 찰떡호흡으로 완성된 자연스러운 애드리브로 영화 속 깨알 재미를 예고한다.


#3. 휴먼 코미디 속 미덕! 묵직한 감동 전하는 ‘옥분’의 영어 연설 장면!

마지막 <아이 캔 스피크>의 관람 포인트는 미 의회 강단에 서서 증언하는 ‘옥분’의 영어 연설 장면이다. 영화의 마지막 10분에는 과거 일본군 ‘위안부’였던 ‘옥분’이 세상을 향해 그동안 숨겨왔던 진실을 증언하는 장면이 등장,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감동과 짙은 여운을 선사한다. 

   

이는 더 이상 ‘피해자’이기만 했던 ‘과거’가 아니라 현재를 살아가는 주체인 ‘옥분’을 보여주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후련함과 카타르시스까지 느끼게 한다. 


실제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몬드 의회에서 촬영, 현지에서 캐스팅된 배우들이 함께 한 이 장면은 나문희의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완성, 코믹했던 전반부와는 180도 달라진 분위기로 묵직한 메시지를 담아낸다. 특히 옥분의 미 의회 증언 씬은 휴먼 코미디 장르 안에 일본군 ‘위안부’ 사안을 대중적으로 녹여냈다는 평가를 받으며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민원 건수만 무려 8,000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로 김현석 감독의 섬세한 연출과 배우들의 진심 어린 열연은 물론 제작진들의 뜨거운 열정으로 완성되어 개봉 전부터 뜨거운 찬사를 불러일으켰던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절찬 상영중이다.

 

 

 

 

 


구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편집인 : 이흥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