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5 금 16:57
> 뉴스 > 전체기사 > 정치
     
자유한국당 최경환 검찰 출두, 원유철-이우현 등 비리 의원 줄줄이 검찰행
국정원 뇌물 아니라고 항변하는 최경환의 꼼수 통하지 않을 것
2017년 12월 06일 (수) 10:25:27 이흥섭 기자 leesup@nanews.co.kr
   
▲ 오늘 오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
[시사브리핑 이흥섭 기자]국정원으로부터 1억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최경환의원이 오늘(6일)오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최의원에게 적용된 혐의는 최 의원이 경제부총리를 맡고 있던 지난 2014년부터 2016년 까지 국정원으로부터 모두 1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다.

최의원 수사를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지난달부터 최의원에게 소환을 통보한 바 있으나 최의원은 의원총회를 통해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을 받지 않았다”며 검찰 소환에 불응 의사를 분명히 했었다.

최 의원이 당내 의원들에게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며 구명을 요청했지만 당내 분위기가 싸늘하자 결국 검찰 소환에 응하기로 했다.

검찰이 최의원에게 소환을 통보한 것은 당시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으로 그가 국정원 예산을 비롯해 각종 예산을 편성하는 과정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판단한 국정원이 이병기(구속 중)전 원장의 제가를 받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이 국정원 직원과 함께 최의원에게 1억원을 건넨 혐의다.

하지만 최의원의 그간 발언을 보면 돈을 받은 것은 명확해 보인다. 단, 최의원이 의총에서 국정원 특활비 뇌물이라는 단어를 수차례 언급한 것으로 보아 불법 수수한 금품이 댓가성이 있는 돈이 아니라는 항변으로 들린다.

그러한 이유로 최의원 “자신은 국정원 특활비 뇌물”이라는 용어를 사용해 검찰의 수사망을 빠져 나오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검찰은 이를 뇌물로 규정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검찰은 최경환 의원 뿐만 아니라 자유한국당 원유철, 이우현 의원 등도 뇌물을 수수 혐의를 잡고 수사하고 있어 조만간 이들에 대한 검찰 조사도 불가피해 보인다.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2)6346-8850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