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19 화 11:01
> 뉴스 > 전체기사 > 사회
     
권 영진 대구시장, 한파로 생육 부진 미나리 농가 방문 격려
파릇파릇한 봄의 전령 팔공산 미나리 드세요
2018년 03월 07일 (수) 11:34:22 방영수 기자 bangsu2000@naver.com
[대구/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권영진 시장은 6일 생육부진으로 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구 미대동 구암팜스테이마을 인근 미나리 재배 현장을 찾아 농가를 격려했다.

권 시장은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유례없는 한파로 인한 생육 부진으로 예년보다 수확량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나리 재배 농가로부터 농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현장에서 땀흘리는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동구 미대동에서 미나리를 재배하고 있는 한 농가는 “예년 같으면 미나리 수확이 한창인 시기인데, 수확량이 적어 평일에는 수확도 못 하고 주말에 찾아오는 소비자를 위한 물량 맞추기도 빠듯하다”며, “제철이 지나서 수확량이 급증하면 가격 하락과 판매처 확보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에, 권 시장은 장기적으로 미나리 재배하우스의 시설을 개선하여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사업을 마련토록 하고, 미나리 소비 촉진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며 농가에서는 수확이 완료 될 때까지 소비자들이 믿을 수 있는 품질관리와 친절한 손님맞이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팔공산 미나리는 지난 2004년부터 FTA에 대응한 대체소득작물로 개발되어 독특한 향과 쌉싸름한 맛으로 인해 ‘봄의 전령’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식도락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인기를 얻어 왔으며, 지역에는 동구 미대동, 공산동 지역과, 달성군 가창면, 화원읍 일대 약 180농가에서 54ha를 재배하여 농가소득을 올리고 있다.

또한, 농업의 6차산업화에 발맞추어 즐기고, 맛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잘 갖추어진 구암팜스테이 마을을 둘러보고, 농업농촌이 가진 기능 중 하나가 일상에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자연에서의 좋은 추억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마을 주민들이 합심하여 지금처럼 마을을 잘 이끌어 나가도록 주민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미나리는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가장 먼저 올라오는 작물로 미네랄이 풍부해 겨우내 몸속에 쌓인 독소 배출에 좋은 채소라며, 얼마 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우리지역 미나리는 유해물질 안전성 검사에서 안전한 것으로 들었다”며 많은 시민들이 안심하고 미나리 소비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대구시에서는 오는 23일부터 25일까지 두류공원인라인스케이트장에서 대구경북양돈농협과 함께 미나리&삼겹살 소비 촉진 행사를 개최할 예정으로, 행사장내에서 바로 구입해서 드실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할 계획이다.


방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