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5 15:30 (월)
사망원인 1위 암, 건강할 때 검진 받으세요
사망원인 1위 암, 건강할 때 검진 받으세요
  • 방영수 기자
  • 승인 2018.03.20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지역 암 사망률 10만 명당 102.2명으로 사망원인 1위
[대구/시사브리핑 방영수 기자]2016년 통계청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암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대구는 전국 평균 10만 명당 98.3명보다 높은 102.2명으로 암이 사망원인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대구 지역의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암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338.7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으며, 2016년 암 검진률은 46.5%로 저조한 편으로, 특히 대장암 검진률이 27%로 전국에서 가장 저조한 편이다. 
 
암검진을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하면 암 치료율을 높이고 암으로 인한 부담과 사망을 감소시킬 수 있다. 국가에서 실시하는 5대암 검진은 간단한 방법으로 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암은 조기에 치료할 경우 90% 이상 완치가 가능한 질병으로 가족의 건강한 삶과 행복을 위해 정기적으로 암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올해 암검진 대상자는 짝수년도 출생자로 위암은 만 40세 이상 남녀, 유방암은 만 40세 이상 여성, 자궁경부암은 만 20세 이상 여성에게 2년마다 실시하고, 간암은 연 2회 만 40세 이상 간암발생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대장암은 만 50세 이상 남녀에게 1년마다 실시하며, 검진방법은 1차 대변검사를 실시하고 검사결과에 따라 대장내시경 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대장암은 조기 발견 시 완치율이 매우 높지만 초기증상을 발견하기 어려워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의료급여수급권자와 건강보험가입자 하위 50%에 해당하는 국가암검진 대상자는 무료로 암검진을 받을 수 있고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으로 진단받은 경우 암 치료비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2017년 국가암 검진률이 42.1%로 저조한 편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송부한 검진표와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검진기관을 방문하여 검진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암 예방의 날인 오는 3. 21일(수) 10시 칠곡경북대학교병원에서 대구시와 경상북도, 대구․경북지역암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1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대구시 백윤자 보건건강과장은 “암 검진을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사회적 인식이 정착되고, 건강할 때 암 검진을 주기적으로 받는 실천 활동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