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3 일 12:41
> 뉴스 > 전체기사 > 사회
     
쌍용자동차 해고 노동자의 죽음, 국가가 죽였고 그래서 국가가 나서야 한다
쌍용자동차 노고 노동자들의 2009년의 아픔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2018년 06월 28일 (목) 13:40:33 이흥섭 기자 leesup@nanews.co.kr
[시사브리핑 이흥섭 기자]지난 2009년 이후 쌍용자동차 노동자 대투쟁 이후 안타깝게도 한명의 노동자가 세상을 떠났다. 지금 까지 30번째 안타까운 죽음으로 기록되고 있다.

이번에 숨진 쌍용차 출신 노동자는 자신이 다니던 회사에서 불법해고에서 비롯된 것으로 그ㄱ가 마지막으로 남긴 한마디는 “미안하다”는 말이었다.

지난 2009년 이명박 정권은 쌍용차 사태가 불거지자 헬기와 폭력 경찰, 테이저건에 최루액 까지 동원해 무자비한 진압작전을 펴면서 불행의 시작을 알렸다.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력을 생존권을 요구하는 국민들을 향해 벌인 살인적 진압과 이어진 대대적인 노동자들에 대한 구속, 그리고 노동자들을 상대로 벌인 사측의 430억 원에 달하는 손배소 등은 노동자들이 감당하기 어려운 것들었다.

차라리 죽으라는 말이나 다름없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난 해 국정농단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건을 계기로 정권을 잡은 문재인 정권도 이들의 아픔에 대해서는 눈을 돌리지 않고 있다.

그러한 이유로 국가가 이번 사건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특히 민주당은 28일 쌍용차 해고 노동자의 죽음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는 끔찍한 국가폭력을 저지른 살인진압 책임자와 사법농단 세력에 확실히 죄를 물어야 한다. 지금처럼 물에 물 탄 듯 차일피일 미루다간 또 어떤 비극이 찾아올지 모른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지난 2015년 합의한 해고자 복직이 이행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게 해고 노동자들의 주장이다.

또 국제사회의 권고대로 손해배상•가압류가 노동쟁의에 대한 보복조치가 되지 않도록 속히 시정조치 해야 한다. 국회도 관련법 개정에 적극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 했다.

더 이상 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이 이어지지 말아야하기 때문에 국회와 정부가 나서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한 이러한 불행은 이어질 수밖에 없어서다.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브리핑(http://www.n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0, 호성빌딩 9층 390호 | TEL 010-3977-7771
신문사업등록법호 : 서울, 아 02098 | 등록일 : 2009. 1. 21. | 발행인 : 이흥섭 | 편집인 : 홍덕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흥섭
Copyright 2008 시사브리핑.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a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