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07:41 (일)
편의점 3강구도 물건너가나...미니스톱 매각 중단
편의점 3강구도 물건너가나...미니스톱 매각 중단
  • 남인영 기자
  • 승인 2019.01.28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파이낸셜리뷰
출처=파이낸셜리뷰

[시사브리핑 남인영 기자] 한국미니스톱이 시장에 공개 매각 물건으로 나오며 국내 편의점 업계가 3강 구도로 재편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공개매각이 돌연 중단된 것으로 알려져 아쉬움을 더하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미니스톱을 운영하는 일본 이온(AEON)그룹이 한국미니스톱 매각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온그룹은 한국미니스톱 지분 76.06%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편의점 업계 5위인 미니스톱 인수전에는 롯데그룹과 신세계그룹, 사모펀드 등이 뛰어들어 업계 지각변동이 예상됐지만 한국미니스톱이 매각 대신 자체 운영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지난 26일 후지모토 아키히로 일본 미니스톱 사장 등 이온그룹 관계자들은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만났다. 이번에 방한한 이온그룹 관계자들은 롯데 측에 매각 철회에 대한 본사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미니스톱 매각은 지난해 11월 시작됐지만 두 달 이상 지연됐다. 롯데그룹(세븐일레븐)과 신세계그룹(이마트24), 사모펀드인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가 입찰에 참여했고, 롯데 측은 최고액인 4000억원대 중반 금액을 입찰가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이온그룹과 롯데 측은 해를 넘기도록 계약을 진행하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일본 이온그룹과 롯데가 끝내 매각가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롯데그룹이 한국미니스톱을 인수했다면 CU(1만3169개 점포)와 GS25(1만3107개 점포)의 2강 체제인 국내 편의점 판도가 3강 체제로 재편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었다. 세븐일레븐과 미니스톱의 점포 수는 각각 9555개, 2500여 개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