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1:25 (토)
[TV브리핑] 황금정원, 출발 ‘굿’
[TV브리핑] 황금정원, 출발 ‘굿’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07.2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황금정원 방송 캡처
출처=황금정원 방송 캡처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MBC TV 주말드라마 '황금정원'이 첫 방송을 탄 가운데 산뜻한 출발을 알려왔다.

'황금정원'은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여자가 자신의 진짜 삶을 찾아낸다는 미스터리 휴먼 멜로물이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밤 9시5분부터 방송한 '황금정원' 1~4회가 전국 시청률 4.5%, 7.2%, 6.4%, 7.3%를 기록했다.

특히, 4회 시청률은 전작 '이몽'의 마지막회 시청률(4.3%)을 크게 웃돌아 눈에 띄는 모습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등장인물들의 과거 사연과 사건들이 소개됐다.

행사 가수로 살아가는 고아 '은동주'(한지혜)와 여장한 '차필승'(이상우)의 첫 만남, 은동주와 과거 가족으로 얽혔던 이복 자매 '사비나'(오지은)와 은동주를 버린 새 엄마 '신난숙'(정영주)의 재회, 사비나의 전 남편인 택시기사 '이성욱'(문지윤)의 교통사고 등이다.

특히, 사비나가 과거 은동주란 이름으로 아들을 낳고 같이 산 '이성욱'과 은동주가 택시 안에서 이성욱에게 자신의 이름이 은동주라고 밝히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인 8%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