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11:25 (토)
김문수 “지금은 토착왜구 아닌 토착빨갱이 몰아낼 때”
김문수 “지금은 토착왜구 아닌 토착빨갱이 몰아낼 때”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7.2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SNS 캡처
출처=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SNS 캡처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최근 청와대와 여당의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선동’이라고 규정했다.

22일 김문수 전 지사는 2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을 통해 “지금이 일제시대도 아닌데 웬 ‘항일죽창투쟁’을 선동하나”라며 “지금 우리나라가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나”라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 조국 민정수석,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를 ‘친북 주사파’라고 칭하며 “정권을 잡은 친북 주사파들이 김정은과 하나되고 트럼프와 아베는 물리치자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건 망하는 길”이라며 “같은 민족인 북한은 망했는데 우리는 어떻게 한강의 기적을 이뤘나. 우리는 친미·친일·친 자유주의 시장경제를 했다. 반면 북한은 친소·친중·친 공산주의 했기 때문에 망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 전 지사는 “반도체뿐 아니라 경제 다 망하고 김정은 핵미사일 공갈 때문에 한미동맹 군사훈련도 못 하게 생겼다”며 “지금은 ‘토착 왜구’를 물리칠 때가 아니라 ‘토착 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