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2:11 (목)
YG엔터 최대주주 양현석, 해외 원정도박 포착
YG엔터 최대주주 양현석, 해외 원정도박 포착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08.0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출처=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출처=YG엔터테인먼트

[시사브리핑 이순호 기자]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원정도박 혐의를 포착해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양현석 전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 첩보를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도박 혐의 추적을 위해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양현석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전달받아 자금 흐름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내사는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하기 바로 전 단계로, 내사를 거쳐 혐의점이 포착되면 즉각 수사로 전환된다. 현재 양현석 전 대표는 '피내사자' 신분이지만, 수사 전환시 '피의자'로 변경된다.

앞서 지난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미 양현석 전 대표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성접대)로 입건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지난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밥과 조로우 등 동남아 재력가들을 접대하는 과정에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혐의다.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와 YG엔터테인먼트의 금융계좌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문제의 '2014년 성접대 및 해외 원정 성매매 의혹'의 금융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현석 전 대표가 원정도박 혐의에도 포함될 경우 YG엔터테인먼트를 둘러싼 먹구름은 더욱 짙어질 전망이다.

빅뱅 출신 승리가 성접대 혐의에 휩쓸렸고, 아이콘 출신 비아이의 마약 혐의가 입증됐다. 이어 빅뱅 출신 대성도 유흥업소 불법영업 건물주 의혹이 폭로됐다.

특히, 대성의 경우 승리, 양현석 전 대표, 비아이 등과 맞물려 성매매 및 마약 유통, 탈세 의혹에 대한 의심까지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전날 대비 2550원(10.87%) 상승한 2만6000에 거래를 마쳤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현재 YG의 최대 주주는 양현석이다. 보통주 315만188주(16.12%)를 보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