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2 12:11 (목)
일부 공기청정기, 켜나 끄나 똑같아
일부 공기청정기, 켜나 끄나 똑같아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08.09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SBS 방송 캡처
출처=SBS 방송 캡처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일부 공기청정기 성능이 표시 기준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나 어느 회사 제품인지 소비자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이 최근 발표한 '공기청정기 및 마스크의 안전성·성능에 대한 공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유해가스 제거능력의 경우 35개 모델 가운데 5개 모델이 표시성능 기준에 미달했고, 차량용 3개 모델은 성능 표시조차 되지 않았다.

표시성능 미달 제품은 프렉코(AVP-500SW), IQ AIR(HealthPro150), 샤프(KC-J60K-W), 아이젠트(MAC-100QV), 정인일렉텍(JI-1000) 등이다.

가정용 공기청정기 29개 모델은 유해가스 제거능력에서 CA인증기준(제거율 70% 이상)을 충족했으나, 샤프(KC-J60K-W) 1개 모델만 유해가스 제거능력이 54%로 기준에 미달했다.

소음도는 가정용 공기청정기 30개 모델 가운데 25개 모델, 차량용 공기청정기 5개 모델 가운데 4개 모델이 CA인증기준을 만족했다.

'가습기 살균제 성분'으로 알려진 CMIT와 MIT가 2개 모델 필터에서 검출되기도 했다. 해당 성분이 제품 가동 과정에서 방출되지는 않았다. 해당 모델은 노루페인트가 판매하는 NRCV-01와 오텍케리어의 CAPF-V060HLW다.

마스크 50개 모델에 대한 폼알데하이드, 아릴아민 등 유해물질 함유량은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 관계자는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인 필터 제품에 CMIT, MIT 등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함유금지물질로 지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