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06 (목)
경기도 폭염대응, 올해 온열질환 사망 ‘제로’
경기도 폭염대응, 올해 온열질환 사망 ‘제로’
  • 이영선 기자
  • 승인 2019.09.0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경기도
출처=경기도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경기도는 지난해 5건에 달했던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이 올해 단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4일 밝혔다. 또 도내 온열질환자 수도 지난해의 3분의 1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졌던 지난해에 비해 더운 정도가 덜한 영향도 있지만, ‘폭염기간 중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보호관리와 폭염 피해예방 홍보를 철저히 하라’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시 아래 추진된 ‘경기도 폭염대응 종합대책’도 큰 몫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가 발표한 ‘2019년 온열질환자 발생현황’에 따르면 올해 도내 온열질환자 수는 335명으로 지난해 935명보다 64.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전국 온열질환자 중 경기도가 차지하는 비율 또한 지난해 20.7%에서 18.6%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5명이었던 ‘온열질환 사망자’는 올해 단 1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전국에서 총 10명의 ‘온열질환사망자’가 발생한 점 등을 고려할 때 도의 폭염 대응이 실효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도는 지난 5월20일부터 9월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폭염대응 종합대책’ 시행에 착수하는 등 선제적인 폭염 대응에 나섰다.

도가 마련한 ‘폭염대응 종합대책’에는 ▲재난도우미 및 담당공무원을 활용한 취약계층 보호활동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 확대 ▲무더위쉼터 확대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 ▲청사 내 집배원 등 이동노동자 쉼터 조성 운영 등이 포함됐다.

종합대책의 효율적인 실행을 위한 ‘폭염대응단계에 따른 상황관리 T/F’와 ‘재난안전대책본부’도 구성·운영됐다.

먼저 도는 독거노인, 거동불편자 등 폭염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집중관리’를 위해 재난도우미, 생활관리사, 담당공무원 등을 활용해 총 17만회에 걸친 방문, 69만회의 안부전화, 1295회의 순찰 등을 실시했다.

아울러 76억83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그늘막, 쿨링포그(Cooling fog, 인공안개분무) 등을 신규 설치하는 등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을 지난해 1276개소에서 올해 2993개소로 확대했다.

또한 도내 31개 시군 전역에서 운영되는 ‘무더위쉼터’를 지난해 6917개소에서 올해 7378개소로 확대하는 한편 도내 구청 및 주민센터 등에 ‘야간무더위 쉼터’를 마련해 운영하기도 했다.
‘폭염대비 에너지 복지 지원사업’도 전국 최초로 실시됐다.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가구에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해주고 여름철 전기요금도 지원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도는 총 586가구에 달하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실시했다.

이 외에도 경기도 청사와 직속기관, 공공기관 등 241개 기관에 ‘이동노동자 무더위쉼터’를 설치, 무더위로 고생하는 집배원과 택배기사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작은도서관 315개소를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도민들이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한 점도 효과적인 폭염 대응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도 관련부서 및 시군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폭염취약계층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와 예방을 실시한 결과 긍정적인 효과를 얻은 것 같다”며 “여름철 평균기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추세인 만큼 앞으로 실효성 있는 대책 추진을 통해 폭염 재난으로부터 피해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