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14:20 (수)
채용 규모 줄이는 대기업들...주 원인은 ‘경기상황 악화’
채용 규모 줄이는 대기업들...주 원인은 ‘경기상황 악화’
  • 서재호 기자
  • 승인 2019.09.1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영환경이 악화로,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3곳이 지난해보다 신규 채용을 줄일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019년 주요 대기업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 발표한 결과 신입과 경력을 합친 신규채용 규모가 ‘작년보다 감소’한다는 기업은 33.6%에 달했다.

‘작년과 비슷’하다고 응답한 기업은 48.9%, ‘작년보다 증가’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17.5%에 그쳤다. 대기업의 82.5%가 신규채용 규모를 지난해 수준 이하로 줄일 전망이다.

지난해 조사와 비교해 보면 ‘작년보다 감소’는 9.0%p 증가한 반면, ‘작년보다 증가’와 ‘작년과 비슷’은 각각 6.3%p, 2.7%p 감소했다.

신규채용을 줄인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상황 악화’(47.7%)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0%)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5.9%) 등을 꼽았다.

신규채용을 늘린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미래 인재확보 차원’(43.5%) ▲‘회사가 속한 업종의 경기상황 개선’(26.1%) ▲‘근로시간 단축으로 부족한 인력의 충원’(8.7%), ‘지원정책으로 인한 회복 기대’(8.7%) 등을 이유로 꼽았다.

채용 유형별로 보면 올해 대졸 신입직원 채용은 지난해와 비슷하게 진행하겠다는 곳이 55.0%로 나타났다. 작년보다 줄인다는 응답도 31.3%에 달했다. 반면 작년보다 늘린다는 기업은 13.7%에 그쳤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작년보다 감소’ 응답은 7.5%p 높아지고, ‘작년보다 증가’ 응답이 5.1%p 낮게 나타나 올해 대졸신입 채용시장이 지난해에 비해 다소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인턴사원 채용에 대해서는 42.0%(55개사)가 뽑고 있다고 응답했다. 인턴사원 채용기업에게 ‘정규직 전환가능 인턴제도’ 도입 여부를 물어본 결과, 81.8%(45개사)가 ‘이미 도입’, 12.7%(7개사)가 ‘도입 계획이 있다’고 답한 반면 5.5%(3개사)는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대졸 신입직원을 채용하는 경우, 공개채용 이외 수시채용으로도 뽑는 기업이 55.0%(72개사)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에게 공개채용과 수시채용 비중을 물어본 결과, 공개채용 비중은 평균 35.6%, 수시채용 비중은 평균 63.3%로 응답해 수시채용이 공개채용에 비해 27.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시채용 비중이 90% 이상인 응답이 29.2%(21개사)로 조사됐다.

신규채용에 있어 ‘인공지능(AI) 활용’ 여부에 대해서는 77.9%(102개사)가 ‘활용할 계획이 없다’, 10.7%(14개사)는 ‘활용할 계획이 있다’, 11.4%(15개사)는 ‘이미 활용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전년도에 비해 AI 기 활용을 하고 있거나 계획이 있는 기업이 모두 증가해 AI채용이 확산추세에 있음을 보여준다.

AI 기활용기업은 ‘서류전형’(9개사)과 ‘실무면접’(7개사, 중복응답)을 활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채용은 ▲수시채용(75.6%) ▲공개채용(73.3%) ▲추천채용(48.9%) ▲정규직 전환형 인턴채용(44.3%) ▲채용박람회(32.1%) 순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신규채용을 줄이는 기업이 작년보다 많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현대자동차, SK 등 주요 기업들이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는 등 수시채용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취업준비생들은 이러한 채용트렌드를 파악하여 꼭 입사하고 싶은 기업의 다양한 채용전형에 대해 미리 대비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