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09:41 (목)
“1조8천억 제안”...넷마블, 웅진코웨이 최종 인수자 되나
“1조8천억 제안”...넷마블, 웅진코웨이 최종 인수자 되나
  • 전완수 기자
  • 승인 2019.10.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출처=넷마블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출처=넷마블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국내 모바일게임 선두기업 넷마블이 웅진코웨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웅진씽크빅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웅진코웨이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 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했다.

넷마블도 웅진코웨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음을 매각주관사로부터 통보받았다고 이날 금융감독원에 공시했다.

이에 따라 웅진그룹과 넷마블은 이달 말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계약을 최종 마무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0일 마감된 웅진코웨이 본입찰에는 넷마블과 외국계 사모펀드(PEF) 베인캐피탈 등이 참여한 바 있다.

넷마블은 당시 본입찰에서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1조8000억원 수준에서 인수하겠다고 써낸 것으로 전해진다.

웅진그룹은 지난 3월 코웨이의 지분 22.17%를 1조6000여억원에 인수했으나, 재무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재인수 3개월 만에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물로 내놨다.

웅진코웨이는 현재 국내 정수기·비데 등 렌털 시장에서 35%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국내외 렌털 계정만 700만 개에 달한다.

넷마블의 경우 올해 초 넥슨 인수전에 뛰어들었다가 김정주 넥슨 회장이 매각을 철회하면서 웅진코웨이 인수로 방향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