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14:02 (월)
[논평] ‘맥도날드 햄버거병’ 재수사 착수한 검찰, 엄정 수사를 촉구한다
[논평] ‘맥도날드 햄버거병’ 재수사 착수한 검찰, 엄정 수사를 촉구한다
  • 시사브리핑
  • 승인 2019.10.30 11: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이경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4살 여아가 햄버거를 먹은 후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진단을 받아 신장의 90%를 잃어 힘들게 버틴 지 만 3년이 넘은 가운데, 검찰이 재수사에 들어갔다.

“한국맥도날드 사장이 아픈 아이들에게 사과도 없이, 치료비 등 지원하겠다는 언론플레이만 했을 뿐 연락조차 없다”는 피해가족들의 하소연이 이제야 전달됐다.

‘햄버거병’ 수사 과정에서 맥도날드가 직원에게 “오염 패티 소진됐다고 하라”는 허위 보고를 요구한 은폐 의혹이 수면 위로 올라왔고, 지난 17일 국정감사에서 맥도날드가 직원에게 허위진술을 요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또한 지난 4월 검찰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맥도날드 전직 점장이 “덜 익은 패티는 없었다는 취지로 검찰에 허위진술 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다.

검찰은 지난해 2월 피해자들의 발병이 한국맥도날드의 햄버거에 의한 것이라는 점을 입증할 충분한 증거가 부족하다며 한국맥도날드를 기소하지 않았다.

1차 수사가 마무리 된지 이미 2년 가까이 지난 상황이지만, 검찰의 불기소 처분 뒤 맥도날드 측의 허위진술 교사 의혹 등이 밝혀진 만큼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식품 품질 검사 의무를 강화한 법 개정 등 식품 안전관리 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본 논평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10-30 15:16:49
기사 잘 읽었습니다.
엄격한 수사 진행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