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20:10 (수)
우정사업본부, 최근 5년간 극단적 선택 29명
우정사업본부, 최근 5년간 극단적 선택 29명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1.1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출처=픽사베이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출처=픽사베이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최근 5년간 집배원을 포함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 직원 가운데 극단적 선택을 한 인원은 29명으로 업무 중 순직한 15명에 비해 1.9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우본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 순직자 현황을 보면 2015년 1명, 2016년 1명, 2017년 5명, 2018년 6명, 2019년 2명으로 총 15명이 업무 중 안전사고로 인해 순직했다.

반면, 극단적 선택으로 인한 사망자는 2015년 5명, 2016년 5명, 2017년 9명, 2018년 6명, 2019년 4명으로 5년간 29명으로 순직자 15명보다 1.9배나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우본에서 확인한 극단적 선택 이유는 사유미상이 12명으로 가장 많고, 가정불화 7명, 채무 4명, 우울증 2명 등으로 나타났다.

극단적 선택을 하는 직원이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나, 우본의 원인규명과 대책 마련이 전무한 상황이다.

윤상직 의원실에서 매년 발생하는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현상 분석 여부와 결과자료 제출을 요청했으나, 우본은 “실시한 적이 없다”는 답변을 했다.

한편, 최근 5년간 각종 사고 및 질병 등으로 우본 직원 196명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도별 사망인원을 보면, 2015년 35명, 2016년 38명, 2017년 39명, 2018년 44명, 2019년 40명으로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전체사망인원 196명 중 65%에 해당되는 127명이 암, 심장마비, 뇌심혈관질환 등의 질병이 주요사망원인이었고, 안전사고 35명, 극단적 선택 29명 순으로 나타났다.

윤상직 의원은 “우정본부 직원의 사망사고가 심각해 대책마련이 절실하다”면서 “특히 순직보다 극단적 선택으로 인한 사망이 1.9배나 많다는 것은 우본의 조직관리에 허점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나, 이에 대한 원인규명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최근 설명절로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정부가 각별히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