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18:45 (금)
안철수, 컴백홈...“실용·중도 실현할 정당 만들 것...총선 불출마”
안철수, 컴백홈...“실용·중도 실현할 정당 만들 것...총선 불출마”
  • 이영선 기자
  • 승인 2020.01.19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바른미래당
출처=바른미래당

[시사브리핑 이영선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1년4개월 만에 정계에 복귀하며 “실용적인 중도정치를 실현할 정당을 만들겠다”면서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9일 안 전 의원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1년 4개월 만에 귀국한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실용이란 이상적인 생각에만 집착하는 것을 거부하고, 실제로 문제를 해결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데 초점을 두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안 전 의원은 “현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국정운영의 폭주를 저지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정부가 국가의 모든 걸 결정하고 국민이 따라가는 시대는 지났다. 이제는 정부가 수레를 앞에서 끌고가는 게 아니라 뒤에서 밀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중심의 보수 통합 협의체를 두고 “관심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진영대결로, 1대1 구도로 가는 것은 오히려 정부 여당이 바라는 일”이라며 “총선도 출마하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신당 창당에 대해서는 “당 안팎의 분들을 만나 뵙고 의논드리겠다. 최선의 방법을 찾겠다. 결국 제 목적은 이번 21대 국회를 실용적이고 중도적인, 문제 해결 능력 있는 사람들로 채우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공항에는 안철수계인 바른미래당 권은희·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태규·이동섭 의원이 나와 안 전 의원의 귀국을 환영했다.

바른미래당 당권파에서는 임재훈·최도자 의원이 마중을 나왔다. 안 전 의원 지지자 수백 명이 모여 “안철수님 환영합니다” “대한민국 미래 안철수! 국민 모두의 희망입니다” “국민과 함께 미래로!” 등의 펼침막을 걸고 “사랑해요 안철수” “응원해요 안철수”를 연호했다.

안 전 의원은 입국장에 들어서자마자 상기된 얼굴로 지지자들을 향해 큰절을 했다.

안 전 의원은 오는 20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바로 광주 5·18 묘역으로 이동해 복귀 행보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는 ‘안풍’을 일으켰던 호남 민심을 다시 살피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안 전 의원은 “국민의당을 지지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안겼다. 그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감사의 말씀을 드리러 가는게 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안 전 의원은 2018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뒤 같은 해 9월 독일로 유학을 떠났다. 이후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 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 하는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며 정계 복귀를 선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