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11:42 (토)
한미약품 ‘랩스트리플아고니스트’, 글로벌 시장 ‘게임체인저’ 예고
한미약품 ‘랩스트리플아고니스트’, 글로벌 시장 ‘게임체인저’ 예고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2.1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미약품
출처=한미약품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한미약품의 NASH(비알코올성지방간염) 치료 혁신신약 후보물질인LAPSTriple Agonist(랩스트리플아고니스트, HM15211)가 글로벌 시장의 판도를 주도할 게임 체인저로주목받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지난 1월 미국에서 열린 JP모건 컨퍼런스에서 다수의 글로벌 제약기업 KOL(Key Opinion Leader)들이 LAPSTriple Agonist 연구결과에 대해 많은 관심을 표명했으며, 향후 개발 과정에 주목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한미약품은 이같이 주목받는 이유에 대해 LAPSTriple Agonist 만이 보유하고 있는 ‘다중 표적 치료에 따른 고무적인 효과’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LAPSTriple Agonist는 단일 타겟 경구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삼중(Glucagon/GIP/GLP-1) 작용제로, 한미약품의 독자 플랫폼 기술인 ‘랩스커버리’가 적용된 first-in-class 신약이다.

LAPSTriple Agonist 구성 성분 중 하나인 글루카곤은 직접적으로 지방간을 줄이고 섬유화를 억제하는 기능을 한다.

이와 함께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과 인슐린 분비 및 항염증 작용을 하는 GIP를 동시에 활성화 해 지방간과 염증·섬유화를 동시에 타깃한다.

실제로 LAPSTriple Agonist는 비만이 동반된 NAFLD(비알코올성지방간) 환자 대상의 임상 1상 등 다양한 연구를 통해 그 혁신성이 확인되고 있다.

출처=한미약품
출처=한미약품

이와 관련 한미약품은 MRI-PDFF(자기공명영상-양자밀도 지방비율) 검사에서 의미있는 지방 감소 효과를 비만이 동반된 NAFLD환자에서 확인했다.

LAPSTriple Agonist 투여 환자의 대부분에서 3개월 이내에 30% 이상의 지방간 감소 효과가 나타났으며, (간을 타겟으로 한)지방산 생합성 및 베타 산화에서도 신속하고 강력한 효과를 확인했다.

아울러 간 염증과 섬유증을 유도한 모델에서 LAPSTriple Agonist는 위약 투여군 및 FXR 길항제 투여군 대비 간 섬유화 억제 및 간염증 감소에도 뛰어난 효과를 나타냈다.

한미약품은 올해 2분기 중 조직검사로 증명된 NASH 환자를 대상으로 LAPSTriple Agonist의 글로벌 임상 2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LAPSTriple Agonist가 NASH 치료 효과의 평가 기준이 되는 다양한 지표들을 동시에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은 현재 전세계에서 경쟁적으로 개발되고 있는 NASH 치료제 중 가장 혁신적인 약물이 될 수 있다는 평가의 근거가 되고 있다.

실제로 미국과 유럽 등 허가 당국에서는 NASH가 ‘치료제가 없는 복합적 질환’성격을 갖고 있어 허가 요건을 까다롭게 설정해 두고 있다.

이는 최근 다수 글로벌 제약회사들이 임상개발 단계에서 실패하고 있는 이유도복합적 질환이 원인이 된 NASH에 대한 뚜렷한 치료 효과를 입증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글로벌 임상정보 사이트인 Clinicaltrials.gov에서 NASH를 적응증으로 설정해 둔 치료제들의 임상 건수는 수백건에 달하고 있지만, 한미약품의 LAPSTriple Agonist처럼 다양한 지표를 동시에 개선하는 후보 물질은 찾을 수 없다.

때문에 삼중 작용제 기반의 LAPSTriple Agonist가 최종 상용화될 경우 수십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는 NASH 치료제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은 “LAPSTriple Agonist는 현재 전세계에서 개발되고 있는 NASH 치료제 중first-in-class의 혁신신약으로서 가장 앞서 있다고 확신한다”며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NASH 영역에서 한미약품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는 비전을 안고 상용화를 위한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