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14:22 (일)
삼성전자, 인도 전체 휴대폰 시장서 샤오미 제치고 ‘선두’
삼성전자, 인도 전체 휴대폰 시장서 샤오미 제치고 ‘선두’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08.0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픽사베이
출처=픽사베이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1위였던 샤오미를 제치고 선두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글로벌 시장 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4~6월) 인도 휴대폰 전체 시장에서 24% 점유율을 기록하며 2분기 만에 샤오미를 넘어 1위를 탈환했다.

샤오미는 지난해 4분기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 처음으로 1위(21.1%)가 됐고, 올해 1분기 18.3%의 점유율로 수성했으나, 2분기 만에 삼성전자에 1위를 빼앗겼다.

인도 휴대폰 시장에서는 스마트폰을 제외한 피처폰 시장이 현재까지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40% 내외의 비중을 차지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점유율이 급상승했다. 삼성전자는 2분기 26.3%로 직전 분기 기록한 15.6% 대비 10%포인트 이상 점유율을 높였다. 샤오미와 비보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각각 29.4 %와 17.5%로 1위와 3위를 차지했다.

IDC는 “삼성전자 M21는 2분기 인도에서 가장 잘 팔린 상위 5개 모델 중 하나였다”며 “온라인 전용 M시리즈가 오프라인 채널에도 출시되면서 점유율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스마트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샤오미, 삼성, 비보, 리얼미, 오포)와 피처폰 시장 상위 5위 업체(삼성, 지오, 아이텔, 라바, 노키아) 중 둘 다 이름을 올리는 곳은 삼성전자 단 한 곳이다.

전문가들은 인도-중국 간 갈등 고조에 따라 인도에서 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인도 2분기 피처폰 시장은 코로라19로 전년 대비 69% 감소한 1000만 대 규모였다. 스마트폰 시장은 50.6% 감소한 1820만대를 기록했다.

IDC는 “공급 업체들은 분기 초에 주요 공급망 중단에 직면했고, 공장 폐쇄가 해제된 후에도 공장의 일부 가동 중단 등으로 6월 말 까지 공급 부족이 지속됐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시장이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