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6:44 (목)
S-OIL, 3분기 영업손실 폭 크게 줄어
S-OIL, 3분기 영업손실 폭 크게 줄어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0.10.28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S-OIL
출처=S-OIL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S-OIL이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적자폭을 직전 분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은 3개 분기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28일 S-OIL에 따르면 매출액은 직전 분기 대비 13% 증가한 3조8992억원, 당기순이익은 303억원으로 3분기만에 흑자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S-OIL 측은 “매출액은 일부 정제설비의 정기보수에 따른 원유처리물량 축소로 인한 판매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제품 판매가 상승으로 직전 분기 대비 13%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공장의 정기보수 확대 및 역내 시장의 마이너스 정제마진 지속에도 불구하고, 수요의 점진적인 회복세 속에 재고관련이익 및 회사의 적극적인 이익개선활동을 바탕으로 영업손실 규모를 직전 분기 대비 1550억원 줄였다.

또한 당기순이익은 영업손실 규모 축소 및 영업외이익 증가로 303억원을 기록하면서 3개 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정유 부문의 경우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재확산 됨에 따라 항공유를 포함한 중간유분(middle distillates) 제품을 중심으로 수요 회복이 제한되면서 3분기에도 정제마진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아로마틱계열의 경우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부진한 수요가 지속되면서 전분기 대비 추가로 하락했으며, 벤젠 스프레드도 수요 급락과 공급과잉으로 하락세를 지속했다.

올레핀 계열은 PP 스프레드는 포장재 및 섬유용 수요가 공급 증가를 상쇄하면서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PO 스프레드는 역내 설비 정기보수로 공급이 감소하는 가운데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점진적인 수요 회복에도 불구하고 유가 상승에 따른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제품 스프레드가 축소된 모습이다.

올해 4분기에는 계절적 수요 요인으로 정유부문의 정제마진 개선이 기대된다고 S-OIL 측은 내다봤다.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인해 개선 폭은 제한적일 것이란 설명이다.

석유화학부문 중 아로마틱 계열의 파라자일렌 스프레드는 중국 PTA(고순도테레프탈) 신규 설비 가동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레핀 계열의 PP(폴리프로필렌) 스프레드는 지속적인 수요로 현재의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예상이다. 아울러 윤활기유 부문도 견조한 수요를 이어갈 것이란 기대다.

S-OIL 관계자는 “윤활기유 스프레드는 아시아 지역내 고급 윤활기유 수요 증가와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에 따른 공급 제한으로 현재의 견조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