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6:34 (목)
[신년사]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한국경제의 경쟁력, 한단계 더 높이자”
[신년사]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 “한국경제의 경쟁력, 한단계 더 높이자”
  • 서재호 기자
  • 승인 2021.01.04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출처=산업은행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출처=산업은행

[시사브리핑 서재호 기자] 산업은행은 4일 이동걸 회장의 신년사 영상으로 시무식 개최를 대신하며 2021년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동걸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산은이 가장 산은다웠던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2021년에는 산은과 한국경제의 한 단계 격상을 위해 ‘관행’이란 하나의 세계를 깨뜨리는 Best Try의 자세로 “全 임직원이 한 걸음씩 더 나아가 산은만의 경쟁우위를 만들어가자”라고 밝히며, 아래 세 가지를 당부했다.

첫 번째 (Resource 일부를 새로운 도전에 투입) 2020년 물류로 시작한 新산업 금융 영역을 녹색금융 등 융합 분야로 확대하고, 기후 리스크로 인한 금융의 관행 변화를 예측해 대응하자고 주문한다.

이와 함께 글로벌 기업의 Big 3(미래車, 바이오, 시스템반도체) 투자 및 중소·중견기업의 스마트팩토리 확충 등 기업의 선제적 설비투자를 적극 지원하는 등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금융을 기획·실행해 줄 것을 제안했다.

두 번째 (다양성을 존중하는 문화) 산은이 더 큰 강(江)으로 성장하기 위해 변화를 수용할 수 있는 조직의 토양을 갖춰야 함을 강조하면서, 다양한 인재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재육성 능력을 리더쉽의 중요 요소로 꼽았다.

세 번째 (조직운영 효율 극대화) 2021년에도 한국판 뉴딜, 녹색금융 등 산은의 역할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운영의 효율성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진단했다.

그러면서 혁신성장 분야에 대한 과감한 지원이 가능할 수 있도록 감내 가능한 리스크량을 산출하고, 체계적인 디지털 전환 추진을 비롯하여 점포 운영의 효율성 제고, 원격근무의 편의성 증대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구체적인 경영방침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