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5 16:34 (목)
SK바이오사이언스, 美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기술이전 통해 국내 판권 확보
SK바이오사이언스, 美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기술이전 통해 국내 판권 확보
  • 전완수 기자
  • 승인 2021.01.2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SK바이오사이언스
출처=SK바이오사이언스

[시사브리핑 전완수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와 코로나19 백신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 판권을 확보한다. 국내에서 백신이 추가로 필요할 경우 SK바이오사이언스가 언제든 공급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20일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스탤리 에르크 노바백스 대표이사와 영상회의를 통해 백신 기술이전과 추가생산을 포함한 국내 공급방식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지 1년째인 이날 문 대통령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북 안동공장을 방문해 백신 생산공정을 시찰하고 백신기업 영상 간담회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해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김훈 SK바이오사이언스 CTO(최고기술경영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나성웅 질병관리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것으로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백신의 지속적이고 공평한 보급을 확보하고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의 백신 원천기술(후보물질)을 이전받아 생산부터 공급까지 직접 관여해 국내 물량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 그만큼 우리나라는 글로벌 백신 확보 경쟁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생산규모에 따라 노바백스에 로열티를 지급한다. 정부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선구매 비용,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 간 계약금과 로열티 비율 등 세부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정부는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되면 20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이 경우 ▲모더나 2000만명분 ▲화이자 1000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코백스 10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등 모두 76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게 된다.

현재 노바백스 백신은 미국, 영국 등에서 임상3상이 진행 중이며 이르면 1분기 중 허가 신청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정부는 토종 백신 개발도 끝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자체 백신 개발까지 성공한다면 우리는 코로나 극복을 넘어 바이오 산업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다“며 ”정부가 끝까지 돕겠다. 정부와 기업이 원팀으로 포용적인 회복을 이루고 도약하는 한해를 만들어내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